'TnC'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25 내게 블로그란 '솔로 연습실' (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뜨아아~~

미탄님이 느닷없이 던져주신 폭탄 받았습니다. 게다가 오늘 자정이면 터진다는 시한폭탄!
자정 전에 끌어안고 장렬하게 자폭하려 잽싸게 몸을 던집니다. ^^


폭탄처럼 던져진 질문은 ‘네게 블로그는 무엇이냐’는 것.

제게 블로그란....‘솔로 연습실’입니다.


어쩌다가 글 쓰는 일을 직업으로 삼게 됐지만 ‘나’를 주어로 한 글쓰기는 여전히 제겐 낯선 영역입니다.

글을 쓰기 시작한 초반부터 ‘사실이 말하게 하라’를 금과옥조로 삼아 훈련을 받은 터라, ‘나’가 주어인 글쓰기는 일기장과 편지지 밖에선 해선 안 되는 줄로만 알았지요.

하지만 언제부턴가 사실이 스스로 말하게 하는 ‘객관적 글쓰기’라는 지표가 영 재미없고 의심스러워졌습니다. ‘스스로 말하는 사실’이란 없다는 비밀도 알아차려 버렸지요.

의뭉스럽고 저 혼자선 변변찮은 ‘사실’ 뒤에 숨지 않고 내가 주어일 때 난 세상에 건넬만한 말을 갖고 있는가, 내 말은 남들과 나눌만 한가, 아니 무엇보다 내겐 내 목소리가 과연 있기나 한가…. 그런 고민을 하던 차에 우연히 블로그를 만났습니다.


처음 블로그에 글을 쓸 땐, 솔로로 전향한 뒤 데뷔 무대를 앞두고 연습실에서 목소리를 가다듬는 가수의 심정이었습니다.

내 목소리가 갈라지지 않았을까, 음정은 정확한가, 내 노래가 들을만한 노래인가, 누가 들으러 와주기나 할까, 듣고 나서 괜히 왔다고 후회하지나 않을까….

누가누가 잘 부르나 보려고 이곳저곳을 열심히 쏘다니기도 했지요.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 어느 날 문득, 내 목소리가 갈라지지 않았을까를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는 스스로를 발견했습니다. 노래를 잘하게 되어서가 아니라, 블로그를 통해 목소리가 섞이고 서로 생각을 주고받는 재미에 맛이 들리게 된 거죠. ^^
솔로로서 제 노래는 여전히 시원찮으나, 뜻하지 않은 '섞임'이 가져다 준 재미에 블로그를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내 목소리’를 갖는 건 여전한 제 과제입니다. 하지만 그 탐색을 이젠 예전처럼 불안하게, 두려운 마음으로가 아니라 즐겁게 놀이하듯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왜냐. 이젠 함께 가는 길벗들이 많으니까요. ^^


(제 맘대로) 그런 길벗 중의 한분이신 inuit 님께 폭탄 돌립니다. 1시간도 채 안남았으니 inuit 님이 받기도 전에 터져 버릴 확률이 높군요.. 어마나....무셔라....^^;

* 위 이미지 출처: www.answers.com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펠프스가 물고기와 시합하면?  (6) 2008.08.15
4년 전의 최민호 선수  (0) 2008.08.11
군색한 변명....  (35) 2008.07.31
내게 블로그란 '솔로 연습실'  (14) 2008.07.25
전생체험  (6) 2008.07.24
벼락맞아 죽기보다 어려운 대통령 되기  (8) 2008.07.22
집앞 감나무  (19) 2008.07.20
런던의 뮤지컬 '빌리 엘리엇'  (6) 2008.07.20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