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죽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1.09 지난해 읽은 책 Best 5 (13)

엄청 뒷북입니다. -.-; 새해 첫달의 3분의1이 지나가려는 마당에 '지난해' 베스트 놀이라니....
기래두 걍 흘러간 노래 다시 부르기로 맘 먹은 건 제 탓이 아니고 순전히 Inuit님 때문입니다. ^^;
몇달 방치해둔 RSS 리더기에 쌓인 글을 게걸스레 읽다가,
Inuit 2007: 올해 읽은 책 Best 5 에서 그만 제 이름을 봤지 뭡니까. 블로거 벗을 섭섭하게 할 수야 없지요. 털썩 무릎꿇고 Best 5 뒷북 선정에 들어갔습니다.^^
2006년에 올해의 책을 고를 땐, 그해 출판된 책들만 대상으로 했는데, 지난해엔 신,구간 상관없이 읽어서 오래 전에 출판된 책들도 들어있네요. 골라놓고 보니 블로그에 리뷰를 쓴 책은 한 권 밖에 없군요. 흠..이렇게 게을러서야...리뷰가 없는 책들은 인터넷 서점 책 소개 페이지를 링크시켜 놨습니다. 이거 리뷰로 대체할 날이 오긴 오려나 모르겠습니다... 기왕 따라하는 김에 Inuit님의 글 형식도 그대로 따라 할랍니다~.^^

나는 학생이다

Author: 왕멍 (王蒙)

Title: 我的人生哲學

I loved it for: 
온갖 풍파를 겪고도 자기자신을 잃지 않은 중국 노작가의 위엄에 감탄하면서 읽은 책입니다. 고난 앞에서 어떤 태도로 살아야 하는지를 이 책을 통해 배웠습니다. 이 책만 리뷰를 썼군요.^^;  위 제목에 링크 걸어두었습니다.

Recommend to:
인생 중간 점검 계획하시는 분
자신의 초라한 네트워킹, 소극적 성격때문에 한숨짓는 분

쉽고 진지한 인생론을,제대로 산 사람에게 듣고 싶으신 분


천의 얼굴을 가진 영웅

Author: 조지프 캠벨 (Joseph Campbell)

Title: The Hero with a Thousand Face

I loved it for:
몇 년에 걸쳐 야금야금 읽던 걸 지난해 겨우 마쳤습니다. 이 책의 도움으로 내 삶의 이야기는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됩니다. 나는 어디로 가는지 자문할 때마다 이 책을 떠올립니다. 문지방은 넘었는가? 마음 속의 이무기는 어찌 되었나? 네 삶의 조력자는 누구인가?.....
Recommend to:

왜 여러 나라의 옛날 이야기, 동화들이 비슷한지 궁금하신 분
신화, 정신분석에 관심 있는 분. 이 책이 버겁다면 몸풀기 용으로 같은 저자의 '신화의 힘'도 좋습니다.
내 삶의 이야기는 뭘까 고민하시는 분


바리데기

Author: 황석영
l loverd it for:
'살아간다는 건 시간을 기다리고 견디는 일'이라는 말이 체념어린 탄식이 아니라 질긴 생명의 언어임을 이 책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읽으면서 이렇게 생생하게 이미지가 떠오르는 소설도 드물더군요. 무엇보다 참혹한 고통을 겪으신 어머니께 위로를 안겨준 소설이라서, 전 이 책이 고맙기까지 합니다.
Recommend to:
재밌게 읽고 부모님께 선물도 할 수 있는 소설 찾는 분
시각적 이미지가 생생하게 떠오르는, 선 굵은 이야기에 목마르신 분


침이 고인다

Author: 김애란

I loved it for:

책 날개에서 '1980년 출생'이라는 저자 프로필을 한동안 들여다 봤습니다. 그 어린(?!) 나이에 이런 시선으로 이런 표현을 할 수 있다니...감탄하고 살짝 질투도 났습니다. 힘들다고 칭얼대지 않고, 결핍을 훈장처럼 드러내지도 않는 담담한 어투로 쓸쓸한 오늘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Recommend to:

그야말로 '잘 쓴' 단편소설집 찾는 분
오늘의 20대가 궁금하신 분
작가의 전작 '달려라 아비'를 좋게 봤다면 강추!  이 책이 훨씬 더 좋습니다.


인간의 죽음

Author: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Elisabeth Ku"bler-Ross)

Title: On Death and Dying

I loved it for:

지난해 한 저자의 책을 모조리 다 읽는 전작독서를 계획한 저자 중 한 명입니다. 베스트셀러 '인생수업'으로 유명하지만, 퀴블러 로스를 대표할 단 한권의 저서를 꼽으라면 단연 이 책이지요. 죽음을 다뤘지만 결국은 삶에 대해 가르쳐 줍니다. 
Recommend to:

‘인생수업’에 감동받고 저자에 대해 더 알고 싶은 분

죽음을 상담자로 삼아 삶에 대해 알고 싶은 분
상실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조언을 얻고 싶으신 분

'나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은 고독 흰 고독  (8) 2008.01.27
그 길에서 나를 만나다  (4) 2008.01.19
글쓰기 생각쓰기  (14) 2008.01.16
지난해 읽은 책 Best 5  (13) 2008.01.09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도움이 되는  (12) 2008.01.05
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14) 2007.09.20
자기계발서들에 싫증이 날 때  (17) 2007.08.24
나무의 죽음  (10) 2007.08.18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