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읽은 첫 책.

읽었다기 보다 '보았다'고 해야 하나.
거실과 부엌 침실 욕실 등 각 공간마다 책을 전시, 진열하는 법을 사진으로 보여준다.
탐나는 책꽂이들.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는 높은 책장, 책꽂이를 열면 나타나는 비밀의 방처럼, 당장 따라 해볼 형편은 안 되지만 '언젠가는 꼭' 이란 생각을 갖게 만드는 환상적인 책장들과 공간들.

 

서평을 써야지 했는데, 최근 시작한 번역 원고 때문에 종일 자판을 두드리다 보니 깜빡이는 커서만 보아도 멀미가 나려 한다. 재미있는 대목 하나 옮겨놓는 것으로 서평 대체.

서적광 로저 로젠블러트는 자신의 거실 책장을 유심히 들여다보고 있는 친구를 보면 불안해진다고 고백했다. "분위기가 절정에 이른 클럽에서 이 여자 저 여자를 훑어보듯 이 책 저 책 훑어보는 음흉한 시선" 때문이다.
비평가 애너톨 브로야드의 말에도 공감할 수 밖에 없다.

"나는 책을 빌려줄 때, 결혼하지 않고 남자와 동거하는 딸을 보는 아버지의 심정이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나의 서재 >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뒤에서 닫힌 문들  (0) 2012.10.09
숨말하기  (0) 2012.09.18
시간의 기억과 기록  (4) 2012.08.18
책과 집  (4) 2012.01.08
배우고 싶은 것  (12) 2011.10.05
불빛  (2) 2011.08.10
인터넷 안식일  (10) 2011.07.28
"소금꽃나무" 백만인 읽기 운동에 참여합니다  (31) 2011.07.17
Posted by sanna



4년 전부터 프랭클린 플래너 수첩을 속지만 바꿔 끼워 써왔는데, 지난 해를 끝으로 결별했다.
대신 작은
메모용 수첩을 샀는데, 수첩 하나 바꿨다고 어깨에 맨 가방이 한결 가볍다. 그 정도의 무게도 감지할 만큼 내 어깨도 늙었나 보다.

스마트폰을 써보니 일정 관리로는 구글 캘린더만한 게 없다. 물론 이것 말고 다른 캘린더는 써본 적이 없지만. 여하튼 구글 캘린더 때문에 점점 일정을 수첩에 적어두는 회수가 적어지고, 결국 올해 가을부터는 수첩을 아예 안 쓰게 됐다. 그래도 가방이라는 건 수첩을 넣어야 완성되는 물건이라고 정해놓기라도 한 양, 가방 안에서 수첩을 빼놓은 적은 없었다.

일정 관리 용으로는 스마트폰을 애용하지만, 메모 기능은 거의 쓰지 않는다. 글자를 입력하는 게 귀찮아서이기도 하고 (글자 입력이 성가셔서 누가 문자메시지를 보내도 나는 곧잘 전화로 답하는 편이다), 뭔가 메모했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책을 읽다가 기억해두고 싶은 구절을 발견하면 차라리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어둘지언정 메모는 하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과도한 디지털화에 저항하고 싶어하는 마음인지, 손 글씨가 쓰고 싶어졌다. 펜을 잡고 뭔가를 길게 써본 적이 예전엔 많았는데, 요즘은 회의 시간의 짧은 메모 말고 펜을 잡고 글씨를 쓰려면 펜을 잡는 모양새부터가 어색하다. 회의 시간의 메모조차 회의가 좀 길어진다 싶으면 노트북을 들고 간다. 기억력이 급속히 줄어드는 제 주인처럼, 내 손도 점점 글씨를 쓰는 기억을 잃어가고 있다. 내게도 필체라는 게 있었을 텐데.

 

손으로 메모해보자는 생각으로 어제 작은 수첩을 사들고 왔는데 막상 쓸 말이 없어서 난감했다. 새해의 첫 페이지에 '내일 회의때 ~ 공지', 뭐 그런 걸 쓰기도 좀 그렇고 말이다.
예전엔 새해가 될 때마다 올해의 말 같은 걸 생각해보던 때가 있었다. 2007년의 말, 2008년의 말

더 이상 이런 말을 쓰지 않는다고 해서 올해의 말을 생각하지 않는 건 아니다. 지난해 나의 말은 '내 밖으로 걸어 나오기' 였고, 그럭저럭 그 숙제를 해냈다.

올해의 말은......한 달 전쯤이었을 텐데 어디서 읽었는지 기억은 확실치 않다. 철학자 김상봉 교수의 책에서 발췌한 구절인데, 발췌가 정확한지 확인해보지 않았다. 그러나 마음에 오래 남은 말, 올해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말이라서, 새로 산 작은 수첩의 첫 페이지에 이렇게 적어두었다.

 

"추수에 대한 희망 없이 씨앗을 뿌리기, 희망 없이 인간을 사랑하기, 보상에 대한 기대 없이 세계에 대한 의무를 다 하기.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러한 비극적인 세계관 속에서도 언제나 기뻐하는 법을 배우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티아고, 파타고니아, 여기  (6) 2012.03.16
청소 중 잡담  (7) 2012.02.20
This I Believe  (2) 2012.02.05
새 수첩과 올해의 말  (8) 2012.01.02
우리에게도 좋은 날이 오겠지  (4) 2011.12.03
좋은 나라  (4) 2011.11.06
집앞 감나무 2  (3) 2011.11.05
미장원  (3) 2011.11.05
Posted by sanna


블로거님들, 연극 보러오세요~~~

세이브더칠드런과 극단 사다리가 함께 초등학생들에게 서로 다른 사람들이 어울려 살아가는 마음을 보여줄 다문화 이해 아동극 '엄마가 모르는 친구'를 만들었어요.

원래는 블로그에서 초대권 나눠드리는 이벤트를 할 계획이었는데, 수익을 목적으로 한 공연이 아니라서 관람료가 단돈 1천원입니다. 별로 큰 부담이 아닐테니 그냥 오시라고 소개 드립니다.

공연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고 예매도 가능한 사이트를 아래 링크합니다.
(엄마가 모르는 친구 사이트 바로가기)


이 연극은 제가 이 단체에 합류한지 얼마 안되어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노심초사하며 시작한 프로젝트의 결과물입니다. 연말 공연만 목적으로 한 게 아니고, 올해 봄, 극단 사다리의 연극놀이 강사, 배우들과 함께 초등학교 5곳에 나가서 진행한 '차별 인식 개선 연극 수업'을 먼저 시작했어요. 아이들이 차별당하는 사람의 심정을 직접 느끼고 공감할 수 있도록 해보려고 '연극'이라는 장치 안에서 다양한 역할을 연기하는 수업을 석 달동안 했고, 그 과정에서 아이들이 만든 상황과 대사가 이번 연극의 소재가 되었습니다. 물론 전문 작가의 손을 거쳐 각색되고 전문 배우들이 연기하지만 아이들의 목소리에서 출발했다는 점이 일반적인 공연과 다른 점이랄까요. 많은 고마운 분들의 도움을 받았는데, 더 자세한 뒷이야기, 사적인 이야기는 나중에 블로그에 쓰려고 해요.

또한 이 연극은 세이브더칠드런이 진행하는 '다양한국 만들기' 캠페인의 일환이기도 합니다. 앞에 링크한 토론문에도 썼지만, 이 캠페인은 다문화 아이들에게 똑같은 한국 사람이 되라고 요구하는 대신 차이를 인정하고 공생하자는 시각에서 진행하는 캠페인입니다.
취지가 아무리 좋은들 재미가 없으면 소용이 없지요. 그런데
지난 주 금요일 배우들 연습실에 놀러갔다왔는데, 재미도 상당할 듯합니다. 극단 사다리는 어린이 대상 연극으로 워낙 이름높은 수준급 극단인데, 전 몇 개 장면만 지켜봤는데도 "역시!"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어요. 랩과 노래가 많이 포함된 semi-musical이니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을 거여요.
초등학교 4~6학년 대상으로 만든 연극이지만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와 함께 보셔도 좋고, 중고생, 성인이 봐도 심심하지 않을 거라고 장담합니다. 연말에 공연 보러 많이 오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