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타와 마리아.

전주 최명희 문학관에서. 최명희씨가 29살 때인가 쓴 편지의 일부를 촬영. 필체가 너무 예뻐서 사진을 찍었는데, 돌아와서는 성경의 이 대목을 오래 생각한다. 최명희 씨는 뒤의 이어지는 글에서 자신이 마리아 형이라고 단언했다.

내가 속한 유형을 생각해보게 되고, 또 인간 유형의 분류가 아니라 내 안의 상충하는 두 가지 기질, 어떤 상황에 반응하는 두 가지 태도를 자꾸자꾸 떠올리게 만드는 일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타도록 마음에 서둘지 말라  (0) 2017.03.17
그리움을 만지다  (0) 2017.02.12
다시 봄  (2) 2016.04.10
마르타와 마리아  (2) 2016.01.01
즉흥연주  (2) 2015.09.06
겨울나그네와 작별  (6) 2015.03.01
꽃망울  (4) 2015.02.21
Gracias A La Vida  (2) 2014.09.04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