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냥...

겨울나그네와 작별

sanna 2015.03.01 23:53

겨울에 쓰던 이불과 요를 바꾸고 이불 빨래를 하면서 봄맞이를 하던 하루.

내가 가진 가장 두툼한 이불을 빨아서 장롱 속으로 보내는 것처럼 겨울을 보내는 또 하나의 의식으로, 이 계절 내내 가장 자주 듣던 슈베르트의 ‘겨울나그네’를 다시 들었다.

두꺼운 외투를 입기 시작하는 계절에 나도 모르게 손이 가서 겨울을 함께 나는 곡. 봄부터 세 계절이 지나는 동안 이 곡을 잊겠지만 찬바람이 불면 이 음반을 다시 찾겠지.


이 곡을 좋아해서 여러 사람이 부른 노래를 비교해서 들어본 적도 있는데, 리히터가 피아노 연주를 맡고 페터 슈라이어가 부른 버전이 나는 가장 좋다. 디스카우가 부른 곡이 더 유명하긴 해도, 비틀거리며 방랑하는 청년의 절망을 담기엔 디스카우의 노래는 좀 강한 독일 남성의 분위기가 두드러진달까.


24개의 곡 중 마지막 곡 ‘거리의 악사’ 링크를 걸어놓는다. 다음 겨울까지, 안녕.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봄  (2) 2016.04.10
마르타와 마리아  (2) 2016.01.01
즉흥연주  (2) 2015.09.06
겨울나그네와 작별  (6) 2015.03.01
꽃망울  (4) 2015.02.21
Gracias A La Vida  (2) 2014.09.04
산책  (3) 2013.12.29
10월 23일  (4) 2013.10.23
댓글
  • 프로필사진 lebeka58 오랜만에 들어봤네요.
    어둡고 좀 우울한 느낌 속에 겨울 모습이 떠오릅니다. 슈베르트의 다른 곡과는 분위기가 다른거 같아요. 전 서정적인 멜로디의 보리수를 좋아해요.그 가사도 웬지 위안을 주는 듯한 느낌^^
    2015.03.11 16:5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보리수도 좋고, 저는 봄 꽃도 좋아요~ ^^
    2015.03.12 23:16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오랜만에 들어봤네요.
    어둡고 좀 우울한 느낌 속에 겨울 모습이 떠오릅니다. 슈베르트의 다른 곡과는 분위기가 다른거 같아요. 전 서정적인 멜로디의 보리수를 좋아해요.그 가사도 웬지 위안을 주는 듯한 느낌^^
    2015.03.11 16:56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산나님, 이 곡 듣고 또 들어요.차분하고 애잔한 느낌의 멜로디 넘 좋아요.
    이 곡을 들으니 겨울을 떠나보내기 싫은 느낌이 드네요. ㅋㅋ
    2015.03.12 11: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쵸? 겨울이 가니까 이제 그만 들어야지 해놓고
    요즘처럼 춥고 우울한 날엔 다시 찾게 되네요 ^^;
    2015.03.12 23:17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산나님, 이 곡 듣고 또 들어요.차분하고 애잔한 느낌의 멜로디 넘 좋아요.
    이 곡을 들으니 겨울을 떠나보내기 싫은 느낌이 드네요. ㅋㅋ
    2015.03.12 11:2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