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망울

그냥... 2015.02.21 00:11


집에 돌아오는 길. 학교 담장 너머로 목련꽃 망울이 피었다.

혼자만 목격한 봄의 기미인 양, 내가 그 소식을 알릴 전령이라도 되는 양, 여기저기 문을 두들겨 알리고 싶다. 봄이 오.고.있.다.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르타와 마리아  (2) 2016.01.01
즉흥연주  (2) 2015.09.06
겨울나그네와 작별  (6) 2015.03.01
꽃망울  (4) 2015.02.21
Gracias A La Vida  (2) 2014.09.04
산책  (3) 2013.12.29
10월 23일  (4) 2013.10.23
헤레베헤의 모짜르트 레퀴엠  (4) 2013.06.02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