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그냥... 2013.12.29 22:13


눈 내리는 해질녘의 산책.


몸 마음 모두 분주한 일로 어수선한 연말.

책 한 권은 족히 넘을 분량의 보고서들을 써대면서,

정작 내 안을 떠도는 모호한 느낌을 글자로 붙들어 두는 방법은 잊어버렸다.


... 깊이깊이 가라앉았다가 돌아오고 싶다.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나그네와 작별  (6) 2015.03.01
꽃망울  (4) 2015.02.21
Gracias A La Vida  (2) 2014.09.04
산책  (3) 2013.12.29
10월 23일  (4) 2013.10.23
헤레베헤의 모짜르트 레퀴엠  (4) 2013.06.02
얼떨결에 프랑크푸르트  (2) 2012.10.03
엽기 명함꽂이  (4) 2012.06.02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