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의 서재

나의 서양음악순례

sanna 2013.03.03 23:50

모처럼의 연휴에 심하게 앓았다. 꼼짝 못하고 드러누워 계속 비몽사몽. 정신이 혼곤한 와중에 잠깐씩 깰 때마다 스마트폰으로 트위터도 보고 책도 들췄는데, 사람들의 봄 나들이 자랑불타버린 대한문 앞 쌍차 분향소, 책 속의 아름답고 비통한 이미지들이 마구 뒤섞여 꿈속으로 몰려들어왔다. 깨어 있는 상태와 꿈 속이 분간이 안 될 지경....

 

그렇게 읽은 책이 서경식의 '나의 서양음악순례'. 내가 좀비 같은 상태여서 제대로 읽었는지나 의심스럽고, 클래식에 문외한이지만, 참 좋은 책 (이렇게 말하려니 좀 황당하긴 하다..). 

의도한 건 아닌데 10여 년에 걸쳐 서경식의 '소년의 눈물', '나의 서양미술순례', '나의 서양음악순례'를 다 읽게 됐다. 세 권의 책을 늘어놓으면 섬세한 내면, 다소 우울한 감수성을 지닌 빼어난 문장가가 소년기, 청년기, 장년기를 거쳐가는 생의 행로를 보는 듯도 하다.

 

꿈 속에까지 밀려 들어온 책 속의 강렬한 이미지는 아우슈비츠 수용소 여성 수인 오케스트라에서 음악을 연주해야 했던 한 유대인 여성의 고백. 처형장으로 끌려가는 벌거벗은 사람들 앞에서 음악을 연주하는 행위가 '인간성의 최종적 파괴'라고 그녀는 치를 떨며 저항했지만 '오케스트라냐 징벌노동이냐 둘 중 하나를 택하라'는 수용소 당국의 강요 앞에서 그녀는 결국 오케스트라를 택하고 만다. "그 때 나는 패배한 겁니다"라고 그녀는 80세가 되어 고백한다......

 

책 속에 비극적 이야기들만 있는 건 아니다. 서경식과 성향이 전혀 다른 아내 F의 음악적 취향의 차이도 소소하게 재미있고, 10년 넘도록 잘츠부르크 음악제에 참석해온 경험담, 윤이상, 말러, 슈베르트에 대한 이야기들도 재미있었다. KBS FM 93.1에서 장일범의 목소리를 듣고 있는데 책에도 장일범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 깜짝 놀라기도 했다.

 

....에고~ 독후감을 길게 쓸 기운도 없다. ㅠ.ㅠ 다만, 서경식이 책 말미에 다루지 못해 아쉬운 음악가로 꼽으며 소개한 리히터의 1977년 영국 앨드버러 공연 장면 (일본 NHK 방송)을 유튜브에서 찾아 뿌듯하다. 서경식은 이 연주를 두고 '첫 화음이 울려퍼지자마자 경이롭다'고 썼는데, 그보다 나는 뭐랄까, 나를 알아봐주는 상대를 만난 듯 맘이 안도감으로 착 가라앉는 기분. 

지난해 앙코르와트에서 후배가 들려준 리히터, 그리고 요즘 내가 꽂혀 있는 슈베르트. 두 거장이 만난 곡을 서경식의 책에서 발견하니, 몇 겹의 우연이 겹쳐 만난 Serendipity처럼 혼자 흡족하여 음악을 듣고 또 듣고 하다가 더 자주 들으려고 여기 걸어놓는다.

 

 





'나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의 세계  (2) 2015.12.14
급진주의자를 위한 규칙  (0) 2015.11.14
안나와디의 아이들  (4) 2013.11.05
나의 서양음악순례  (12) 2013.03.03
비통한 자를 위한 정치학  (6) 2013.01.28
명상을 모르는 자의 명상  (5) 2011.06.19
명랑 ' 빵잽이 '의 웃음  (12) 2011.06.14
내 젊은 날의 숲  (17) 2010.12.13
댓글
  • 프로필사진 lebeka58 어머나, 몸살을 심하게 앓으셨네요. ㅠㅠ~~ 넘" 열심히& 완벽하게"를 고집 피우다보면 , 강제로 쉼표찍고 가라는 사인이지요. 푹쉬시면서 좋은 컨니션으로 언릉 회복하셨으면 좋겠네요.장일범의 가정희망음악은 제가 주로 차안에서 즐겨 듣고 있는 아침프로이죠. 음악을 전공한 분이 진행해야 날리는 멘트도 생생하니 살아 있어 좋지요, 그런면에서 동시간대에 다른 클래식프로와 차별화가 되는거 같아욤...올리신 슈베르트의 소나타도 듣고... 책도 구해서 읽어봐야겠네요... 2013.03.04 00:4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네.나아지고 있어요. 염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책 참 좋아요. 읽어보셔요 2013.03.04 23:11 신고
  • 프로필사진 신영주 올려주신 음악 들으려고 클릭했습니다. 저도 요즘 뮤지컬과 클래식에 빠졌는데..ㅎㅎ.. 언제 기회되시면, 저와 차한잔 가능하실런지요.. 어제 내 인생이다 읽었어요.. 제 고민도 지금 15인들과 동일해서.. 세이브더 칠드런에서 일하시던데..대단하시네요.. 2013.03.04 13:4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저희 단체 건물 1층 카페의 커피 맛이 좋은데 미리 연락주시고 한번 놀러오셔요.
    비밀댓글로 이메일 주소 남기시면 연락처 알려드릴게요.
    2013.03.04 23:12 신고
  • 프로필사진 신영주 영혼이 없는 것은 그 무엇이되었든, 무의미한 것이지요. 그러나, 역사적인 시기에, 자신이 영혼을 팔지않고도 제대로 서서 있었을지는 저자신도 자신이 없네요. 단, 우리 세대가 그런 경험을 하지 않게 된 이 시기를 감사할 뿐, 그러면서..그래서, 그나마 세상에 이롭게 뭔가는 돌려주고 가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쟁을 이겨내지 않아도 되었던 시대에 태어난, 감사의 표현으로라도요. 정신의 혼란과 혼돈으로 도전받지만, 생존의 도전은 피했으니까요. 선택에 따라서는. 2013.03.04 13: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누군들 제대로 버틸 수 있었을까요.
    패배했지만 결코 잊지 못하는, 저 음악가 같은 사람들이 점점 더 가깝게 느껴져요.
    끝까지 저항하고 끝까지 자신을 지켜내는 사람들보다 더....
    노화의 징조일지도요 ^^;
    2013.03.04 23:15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3.03.07 11:26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3.03.07 11:46
  • 프로필사진 nabi 쯧쯧.. 산나님~ 아프셨네요.ㅠ
    지금쯤 털고 일어나셨겠지요? (젊은 사람이니까.^^)
    그분들 삼형제에게는 빚진 자의 느낌이 항상 있지요.
    시대의 빚, 민족의 빚이 때론 개인적인 채무감보다 더 무겁기도 하더군요...
    2013.03.09 10:5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나비님, 염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물론 다 나았지요 ^^
    이분들 형제만큼 시대의 비극이 가족사에 고스란히 반영된 경우도 드물 거여요...
    그런 일이 다신 없어야 할텐데 말이죠...
    2013.03.12 21:59 신고
  • 프로필사진 이종일 희경아, 아니 김작가님으로 불러야 하나? ㅋㅋ
    '내 인생이다' 가 우리 집 책장에서 눈에 뛰기에 뒤적거려보다가 자네 블로그를 발견하고는 들어와 봤어. 잔잔하면서도 따뜻한, 그리고 다양한 분야의 좋은 글들이 많네.
    가끔 들어와볼께. 홧팅! 김희경!!

    2013.03.12 22:4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엇, 오랜만여요!
    그 책이 선배 집 책장까지 간 걸 보니 베스트셀러임에 틀림없는데...
    왜 안팔릴까요 ㅎㅎㅎ
    잘 지내시지요? 전 페이스북은 탈퇴해버려서 그나마 형 소식 들을 기회도 없어졌네요.
    와주셔서 감사해요. 종종 들러주셔요~
    2013.03.12 23:5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