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슬렁슬렁 북한산행. 대성문 -> 대남문 -> 구기 계곡으로 4시간 산행. 천천히 걸어 그런지 마음도 넉넉했고 몸도 딱 기분 좋을 만큼 나른해지다.

가을 산이 곱다. 단풍도 제대로 못보고 가을을 넘기나 싶어 아쉬웠는데 오늘 제대로 원풀이 했다.

 

 

어제 비가 많이 와서 계곡 물이 불었다. 평소엔 마른 천이었다던 곳에도 물이 불어 콸콸 흐른다. 북한산이 아니라 설악산의 깊은 숲 속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 예전에 시드니에 놀러 갔을 때 후배가 살던 집에서 10분 거리에 설악산 같은 산이 있던 게 놀랍고 부러웠는데, 서울도 크게 다르지 않음을 실감.

 

# 산행을 마친 뒤에 들은 드라마틱한 이야기도 오늘의 좋았던 점.

나는 살아가는 일이 각자의 이야기를 쓰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내 책 "내 인생이다"의 마지막에도 이렇게 썼다. 

"우리는 모두 자신의 이야기를 쓰고 있는 중이다. 그 속에 있는 동안에는 이 이야기가 어떻게 끝날지 아무도 모른다. 새로운 사건이 삶에 더해질 때마다 줄거리를 계속 수정할 뿐이다. 길을 바꾼 사람들은 미래가 불투명하다고 불안해하는 대신 그렇게 이야기를 고쳐 쓰며 열린 태도로 살아가기를 선택한 사람들이다. 곧게 뻗은 직선형 계단 대신 빙빙 도는 나선형 계단에 올라 거듭되는 부침 (浮沈)을 긍정하면서도 점점 나아지기를 꿈꾸는 사람들이다. '사는 게 다 그렇지 뭐' 하는 냉소를 거부하고 계속 성장하기를 소망하는 사람들이다. 성인의 삶에 '성장'이라는 단어가 낯설게 들릴지 몰라도, 그렇다. 길을 바꾼 우리는 계속 자라고 싶은 사람들이다."

오늘 들은 이야기는 누군가가 그렇게 써내려 간 이야기 중 극적인 어떤 순간, 짧은 만남, 찰나의 이미지들. 마치 '우연은 어떻게 운명이 되는가' 라는 제목이 붙은 짧은 영화를 보는 듯했다. 당연한 말이지만, 우연이 저절로 운명이 되진 않는다. 돌아올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어떤 길을 갈 수밖에 없었던 선택. 질게 뻔한 싸움인 걸 알면서도 싸울 수밖에 없는 선택. 그런 선택들이 쌓여 우연을 자신의 길로 만들고, 삶으로 쓴 이야기의 밀도를 높인다. 오늘 들은 에피소드들은 그렇게 밀도가 높은 이야기의 단면들이었다. 역시 책 중에선 '사람 책'이 가장 재미있다.

 

'이야기'로서의 삶을 생각할 때마다 머릿속에 자동으로 떠오르는 이미지는 조지프 캠벨이 말한 영웅의 여정이다. 요즘 부쩍 자주 생각한다. 문지방 하나를 건너온 나는치러야 할 싸움은 치렀는가, 내 곁의 조력자는 누구인가, 고래 뱃속은 지났는가, 남들이 이미 간 길에서 남들의 뒤꽁무니를 좇는 대신, 내가 가야 할 내 길을 가고는 있는가. 지금 어디쯤 가고 있는지 스스로 아는가.

퀘이커 공동체에서 전해 내려왔다던 오래된 경구를 생각한다. "Let your life speak"

조바심 낼 필요도 없지만, 침묵 속에서 귀 기울이기를 게을리 말 것.

'몸으로 말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등산일지-가을 북한산  (5) 2012.10.28
너의 숨가쁜 목소리가 들려  (2) 2012.09.18
등산일지-청계산  (2) 2012.09.09
등산일지-북한산 족두리봉  (6) 2012.07.08
좀 움직여 볼까  (19) 2009.11.21
청계천 봄길 걷기  (13) 2007.03.25
부위별 살빼기 운동?  (4) 2007.02.22
명상단식 체험기-4  (22) 2007.02.01
댓글
  • 프로필사진 lebeka58 북한산이 가까워서 그런지,우리가 넘 저평가 하고 있단 느낌은 저도 갖고 있었지요.그래도 국립공원의 포스로는 손색이 없는거 맞죠? ㅋㅋ 가을 끝자락에 이쁜 단풍모습 근사하네요.
    글구 오늘 들으신 이야기가 뭔지 궁금하네요. ㅋㅋ
    2012.11.01 17:0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이번 주말에 비오면 거의 낙엽이 될 듯..가을 끝물에 구경 잘했지요~^^
    이야기야 뭐, 모든 사람들이 하나씩은 갖고 있을 극적인 순간, 같은 거죠.
    잘 모르긴해도 레베카님께도 그런 순간들이 분명 있겠지요? ^^
    각자의 삶에서 나를 운명으로 이끄는 어떤 순간, 인생이 내게 말을 거는 순간들을 채집해서
    모아놓아도 재미있겠단 생각이 들어요. 지나고 나서야 알게 되는 경우가 많긴 하지만요.ㅎㅎ
    2012.11.01 22:58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2.11.25 00:3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지금 북경에 출장왔다. 서울을 떠나야 겨우 여기도 들여다보는구나.... 2012.11.25 10:17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2.12.25 10:46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