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사진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글.

두어 달 전 성당에 갔다가 매일미사 책에서 보고 사진을 찍어두었던 걸, 잊고 있었다.

그리운 바르나바를 위하여....

 

6 11.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바르나바 성인은 키프로스의 레위 지파 출신으로, '바르나바' '위로의 아들'이라는 뜻이다.

성인의 본 이름은 요셉이며 (사도 4.36 참조) 마르코 성인의 사촌이다 (콜로 4.10 참조).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사도 11.24)으로 칭송받는 바르나바 사도는 유다교에서 개종한 뒤 자신의 재산을 팔아 초대 교회 공동체에 바치고 다른 사도들과 함께 열성적으로 선교하였다.

전승에 따르면, 성인은 60년 무렵 키프로스의 살라미스에서 순교하였다.

'그(녀)는 멋졌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R.I.P 레너드 코헨  (2) 2016.11.13
2016년 11월 12일 그날  (0) 2016.11.13
2016년 11월 잊지 못할 기록  (0) 2016.11.10
위로의 아들  (0) 2012.08.26
네팔에 지은 학교  (26) 2012.04.29
어머니의 사진들  (13) 2011.09.19
아버지의 꽃 컵과 채송화  (12) 2011.08.22
하느님께 빌 뿐입니다. . . 김진숙  (4) 2011.07.09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