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서 한밤중에 폭풍우를 만나 집을 향해 필사적으로 노를 저어가는 뱃사공에 관한 이야기가 있다. 어둠 속에서 아버지 곁에 꼭 붙어 있던 어린 아들이 물었다.

"아버지, 금방 위로 떠올랐다가 금방 또 밑으로 가라앉아 보이는 저 바보 같은 작은 불빛은 도대체 뭐예요?"

아버지는 다음날 설명해주겠다고 약속했다. 날이 밝자 그것은 등대불이었다는 것이 드러났다. 사나운 파도 때문에 위아래로 흔들리며 오르내렸던 눈에는 그 등대불이 때로는 아래로 때로는 위로 보였던 것이다.

- 괴테의 '이탈리아 기행' 중에서


자기 전에 잠깐 펼쳐 본 책. 평지에 발 딛고 사는데도 ''의 감각을 좀처럼 느낄 수 없다나 역시 앞이 보이지 않고 격렬하게 요동치는 바다에서 노 저어가는 기분. 눈 앞에 나타났다가 사라졌다가 자주 흔들리곤 하는 저 흐린 불빛은, 아이가 본 것처럼 바보 같은 작은 불빛에 불과한 걸까, 아니면 잊지않고 주시하면 결국 나를 해안으로 데려다 줄 등대의 불빛일까.

 

'나의 서재 >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의 기억과 기록  (4) 2012.08.18
책과 집  (4) 2012.01.08
배우고 싶은 것  (12) 2011.10.05
불빛  (2) 2011.08.10
인터넷 안식일  (10) 2011.07.28
"소금꽃나무" 백만인 읽기 운동에 참여합니다  (31) 2011.07.17
대관절 일이 무엇이관대  (13) 2011.05.17
내면의 아이 돌보기?  (16) 2011.05.08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