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설 '7년의 밤'을 쓴 
정유정 작가를 만났습니다. 세상에 소설가는 차고 넘치지만, (좁디 좁은 제 식견을 감안하여도) 이 분만큼 "이야기꾼"이 썼다는 느낌이 든 소설은 오래간만에 봅니다.

잔뜩 설렌 김에, 정유정 작가를 두 차례 만나 제 책 '내 인생이다' 실은 인터뷰를 독자 서비스 차원 (^^;)에서 전문 게재합니다. 꽤 길어서 접었습니다.
 
---------------------------------------------

운명이 내 삶을 침몰시킬 때, 나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정유정: 간호사에서 소설가로

1980년 5월, 시가전이 벌어지던 광주에 공수부대가 진입하던 날이었다.

방 10개가 주르륵 붙어있던 기다란 한옥에서 하숙을 하던 대학생과 어른들은 출정식이라도 하듯 마당에 함께 모여 번개탄을 피워 삼겹살을 구워먹고 소주를 마셨다. 그러고는 한 명 뿐이던 여고생에게 “집 잘 보라”고 당부한 뒤 굳은 얼굴로 모두 트럭을 타고 떠났다. 밤새 총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겁에 질려 어쩔 줄 모르던 여고생은 대학생이 묵던 옆방에 들어가 책을 하나 골랐다. 재미없는 책을 보면 잠이 올까 싶어 고른 책은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그 뒤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는 기억에 없다. 책을 다 읽고 나니 총소리가 그쳐 있었다. 어른들은 아무도 돌아오지 않았다. 불빛이 새어나가지 않도록 창문에 쳐둔 이불을 들추고 밖을 내다보니 새벽이었다. 희뿌옇게 밝아오던 하늘, 깊은 정적에 휩싸인 새벽녘의 거리를 바라보던 여고생에게서 갑자기 걷잡을 수 없는 울음이 터져 나왔다…….

2009년 장편소설 "내 심장을 쏴라"로 1억 원 고료 제5회 세계문학상을 탄 정유정 씨는 자신이 왜 작가가 되고 싶은지를 고등학교 1학년이던 그날 알았다고 했다. 그 울음이 답이었다. 불길한 예감에 사로잡힌 여고생의 몸과 마음을 꿈결처럼 홀리고 잠시나마 현실의 공포를 잊도록 해준 소설, 그렇게 울게 만들 수 있는 소설을 쓰고 싶었다. 그 후 한시도 소설가의 꿈을 잊어본 적이 없지만, 자신의 꿈과 마주하기까지 그는 먼 길을 돌아와야 했다.

그는 5년 6개월간 간호사로, 9년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 직으로 일한 뒤 서른여섯 살 때인 2001년 직장을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한 독특한 이력의 소설가다. 글을 쓰게 되기까지 왜 그렇게 오래 걸렸느냐고 물으니 그는 “생존 투쟁 때문”이라며 씩 웃었다. 그를 처음 만났을 땐 그가 들려준 이십대의 고단한 경험이 ‘생존 투쟁’의 전부인 줄로 이해했다. 신산스러운 이십대를 보내면서도 꿈을 잃지 않은 일편단심에 그저 고개를 끄덕였을 뿐이다.

두 번째 만났을 땐 전업 작가가 되기 위해 서른여섯 살에 인생의 방향을 튼 뒤 마흔 두 살에 등단하기까지 그가 살아낸 7년간의 캄캄한 시간이 눈에 밟혔다. 번번이 시험에 떨어지는 고시생처럼 공모전에 잇따라 낙방하면서 어떤 결실도 얻지 못한 채 흘려보내야 했던 시간을 그는 어떻게 버텨냈을까? 그는 “10년 넘게 습작 중인 사람도 있는데 내 7년은 아무 것도 아녜요”하면서 별 것도 아니라는 듯 말했지만, 7년이면 초등학교 6학년 아이가 자라 대학생이 되는 시간이다. 그 시간을 무너지지 않고 견디어낸 것이야말로 그가 작가라는 존재로 자신을 세우기 위해 치러야 했던 진짜 ‘생존투쟁’이었을 것이다.

더보기

'그(녀)는 멋졌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의 사진들  (13) 2011.09.19
아버지의 꽃 컵과 채송화  (12) 2011.08.22
하느님께 빌 뿐입니다. . . 김진숙  (4) 2011.07.09
정유정 작가를 만나다  (10) 2011.06.05
음악의 안부  (9) 2010.08.15
일상의 낯선 풍경  (23) 2010.03.13
예쁜 비밀  (25) 2009.06.07
명복을 빕니다...  (3) 2009.05.23
댓글
  • 프로필사진 숲속길 잘 읽었습니다
    왜 써야하는지에 대한 물음표를 가지고 치열하게 글을 쓴 정유정 작가님의 이야기를 읽으며 가슴이 뜨거워지네요
    2011.06.05 20:3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고맙습니다 ^^ 2011.06.06 22:20 신고
  • 프로필사진 양화학인 그것을 하지 않으면 죽을 것같은 것이 내 인생에 있었던가? 습관처럼 공부를 하고, 습관처럼 진학을 하고, 습관처럼 세상에 관심을 갖고, 습관처럼 취직을 하고, 습관처럼 열정을 품어보지만, 다행히 그동안의 인생이 궤도를 크게 이탈하지 않고 전진할 수 있었던 것은 분명 행운이었을 것같습니다. 죽을 만큼 열망하는 것은 중독된 월급과 조직의 안온함안에서 스멀스멀 소멸되어가고, 어느새 열망없이도 그냥 저냥 살아가는 인생이 되어가는 것 같은 요즘, 이 글을 읽으며 결심해 봅니다. "월급의 중독을 끊고 생산의 기쁨을 찾자." 2011.06.05 21:0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열정 넘치는 양화학인님도 그런 생각을 하시는군요 ^^
    근데 저는 죽었다 깨어나도 저렇게 열정 넘치는 스타일로는 못살 거 같아요.
    사람마다 결이 달라서, 자기 결에 맞게 살면 되는건데..그거 찾기도 참 쉽지 않지요 ^^
    2011.06.06 22: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정말 너무 이 작가의 소설을 읽어보고 싶게 만드는 글입니다. 꼭 보고 싶네요. 산나님 글 최고! 이런 말 할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으나 산나님 글은 늘 어떤 절실함이 묻어납니다. 그건 곧 제가 제 자신에게 가끔 물어보는 질문이기도 하거든요. 2011.06.06 00: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아이구, 당그니님 과찬이십니다....
    절실함이 묻어난다 해주시니 기쁘면서도 한편 반성하게 되네요..고맙습니다 ^^
    (그나저나 잘 지내시지요?)
    2011.06.06 22:25 신고
  • 프로필사진 hojai 아...이런 내용이군요.
    이야기 만드는 사람들은 다 가슴에 독을 차고 살아가는 듯.
    2011.06.06 00:4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더라도, 결국 가슴의 독, 절실함, 그런 거 없으면
    이야기를 만들 힘을 내지 못할 듯.
    2011.06.06 22:2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azer-um-bolo.jogosloucos.com.br jogos de fazer bolo 좋은 책 ^^ 2011.09.11 18:56 신고
  • 프로필사진 happymania 우연히 오게 된 곳에서 제가 참 좋아하는 작품을 쓰신 작가 분 이야기를 읽게 되었네요. 우와, 그분 글 뒤로 이런 삶이 있었다니 놀랍습니다. 2012.10.19 11:2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