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가 오늘 한 가지 일을 하고 내일은 다른 일을 하는 것이 가능한 세상. 아침에는 사냥을 하고 오후에는 고기를 잡으며 저녁엔 소를 사육하고 저녁 식사를 한 뒤에는 비평을 할 수 있는 세상."

- 칼 마르크스의 "독일 이데올로기"에서 -

 

마르크스가 이상적이라고 생각한 세상. 요즘 이 말을 종종 생각한다. 지난 해 쓴 책에서도 마르크스의 말을 인용하면서 나는 이렇게 덧붙였다.

 

".....비현실적인 아마추어로 살자는 거냐고 의아하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나는 이 말을 한 가지 직업의 정체성에 갇히지 않고 자신에게 기쁨을 줄 수 있는 일을 골고루 하면서 살아갈 수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였다. 마르크스의 이상이 사회적으로 현실화되긴 어렵더라도, 개인의 차원에서는 삶을 일에 꿰어 맞추는 대신 일을 삶에 통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지난해 책을 쓰면서 만났던 사람이 '삶의 균형'을 강조할 때 그저 좋은 말 이상으로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요즘 내가 절실히 느낀다. 일이 곧 나 자신과 동일시되는 것은 싫다. 일이 정체성의 주된 내용이자 자존감과 행복의 주요 근원이 되는 것도 바라지 않는다. 마르크스가 사냥을 하고 소를 키운 뒤 비평을 할 수 있는 하루를 꿈꾸듯, 나도 내게 기쁨을 주는 대상에 시간을 나눠 쓰고 싶다.


그런데 이게 쉽지가 않은 거다. 습관은 질기다. 과로를 해야 뭔가 열심히 한다고 느끼고 기껏 술이나 마셔야 즐거워 지는 삶으로 점점 돌아가는 듯한 불안감.... 제동을 걸기 위해 이달부터 모종의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아직 어색하고 약간 불안한데, 어쨌든 2주가 지났다. 희미하지만 감지할 수 있는 변화가, 반갑다.

'나의 서재 >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빛  (2) 2011.08.10
인터넷 안식일  (10) 2011.07.28
"소금꽃나무" 백만인 읽기 운동에 참여합니다  (31) 2011.07.17
대관절 일이 무엇이관대  (13) 2011.05.17
내면의 아이 돌보기?  (16) 2011.05.08
봄이라고 하자  (3) 2011.04.10
방귀에서 시작된 철학  (7) 2010.07.27
본 투 런-달리기와 사랑  (12) 2010.07.10
댓글
  • 프로필사진 Jiah 언니.. 그렇게 좀더 다양한 일 (하고 싶은것과 해야하는 것들)을 하기 위해서 술과 담배를 끊기로 했음요. 담배는 하루에 두대 정도 폈었는데 그것도 끊고. 술도 완전히 끊고. 몸이 조금이라도 덜 피곤해야 하고 싶은 일이든 해야할 일이든 할 수 있쟎아요. 그동안 운동을 아무리 열심히 하고 밥을 잘먹어도 일주일에 서너번씩 술을 처먹었더니 몸이 너무 피곤해서리.ㅠ.ㅠ 술 끊고 한번 건강하게 살아보렵니다. ㅋㅋ 2011.05.17 04:4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좋은 생각! ^^
    근데 미쿡에 있는 내 친구들은 같이 술 마실 사람 없다 한탄하더만, 넌 글케 술 자주 마실 친구도 있고, 좋겠다. ㅎㅎ
    2011.05.20 22:58 신고
  • 프로필사진 지아 예전에는 친한 직장동료들하고는 가끔 마셨지만 그 직장 그만둔 후로는 거의 혼자 마셨다우. ㅋㅋ 근데 그 혼자 마시는 술의 재미가 너무 좋아서 술이 점점 느는 바람에 끊을 결심을 하게 된거구요. 옛날엔 사람들과 함께 하는 술자리가 좋아서 마셨던거였는데 이젠 호젓하게 앉아 혼자 즐기는 와인이 너무 좋아져버린거죠. 사람들과 마시다보면 페이스를 잃고 빨리 많이 마시게 되지만 혼자 마시는건 어디까지나 술을 즐기는 차원이다 보니 딱 기분 좋을때까지만 마실 수 있어 좋았어요. 근데 그게 점점 횟수가 늘어나서 경각심이 생길정도가 되었으니 끊게 된거죠. 딱 2주 안 마셨을 뿐이데 몸이 가볍고 피곤하지 않아 정말 좋아요. 그래도 한국 가면 언니랑은 한잔 해야죠 ㅎㅎㅎ 언니도 술 조금씩 적당히 몸 챙기면서 즐기삼~~~ 한번 마시고 나면 최소한 사흘은 간에게 휴가를 주세여ㅋㅋ 2011.05.21 15:13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모종의 프로젝트 시작하신거 정말 익셀런트 초이스 ~~ 응원합니다, 그로인해 넘치도록 행복하시길 바래요. '나'를 존중하는거 굳이 종교적의미를 붙이지 않더라두 충분히 가치있는 일이죠. 저도 시간이나 돈이나 , 또는맛난 음식등 가끔씩은 눈딱감고 지름신 강림합니당. 이번 대만여행가면서 도,인천공항서 부텀 넘치게 실천했지욤. 그휴유증으로 지금 약간 뒷골이 땡기긴 하지만 그래도 기분은 좋담니다, ㅋㅋ 요즈음 '부자들의 음모에서 살아남는 법'이란 책을 정독(?)하고 있어요. 어느 정도의 money는 내삶을 좀더 팍팍함에서 구해줄 수 있는 튼튼한 밧줄이지 않을까욤`~~ ㅋㅋ 그래두 제가 나르시소스처럼은 안되어야겠기에 ~~ 오늘은 오후에 소외된지역의 공부방 봉사(저녁식사준비 )를 가지욤, 참 글구 엊저녁에 만든 30명분 호두멸치조림두 갖고 간답니당. ㅋㅋ 왼손이 하는일 오른손두 모르게 하랬는데....... ㅋㅋ
    내 나이세어 무엇하리~ 나는 이미 푸른 오월 속에 있다고 하신 피천득님 밀씀이 생각나는 정말루 이쁜 5월이네요 산나님두 모종의 프로젝트로 행복한 오월되시와요~~
    2011.05.20 11:5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대만여행 다녀오셨군요. 전 대만에 인연이 있는 사람은 많이 아는데 한번도 못가봤어요.공부방 봉사도 하시고, 멋진 레베카님! ^^
    전 산티아고 갈 때 만났던 독일친구들이 한국에 놀러와서 주말에 내리 여행가이드를 한답니다 ^^
    산티아고를 향해 걷다가 딱 두 번 만났을 뿐인데, 아주 오래 알고 지낸 친구 같아요.참 신기하죠? ^^
    2011.05.20 23:02 신고
  • 프로필사진 Yeti 하고 싶은 일을 할때 가장 행복해진다는.. 아주 평범한 이야기를 실천하기가 쉽지 않네요.. "모종의 프로젝트"가 궁금해지네요.. 2011.05.21 16:4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렇지요? 제 프로젝트는 시시한 겁니다 ^^ 넘 시시해서...한두달 지나 정착됐다 싶음 블로그에 '자랑질' 해볼게요 ^^; 2011.05.23 22:24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1.05.22 01:25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러게 말이다.이전과 달리 무척 재미있긴 한데 점점 일처럼 되어가고 있어서 경계 중~ 2011.05.23 22:2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inheek22 nabi 나도 궁금하네요. 산나님의 그 모종의 프로젝트... 2011.05.23 20: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시덥지 않은 계획을 하나 세워서 실천 중이예요.용두사미가 아니고 꾸준히 할만하겠다 싶을 때 말씀드릴게요 ^^ 2011.05.23 22:2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ufosun.com UFO 궁금증을 유발해 뭇 팬들을 붙잡으려는 산나의 계략???
    빨리 밝히쇼! 나도 하나 있단다...잘 될런지...여러생각이 교차하지만...
    나도 나중에...모든게 결정되면 알려주마..ㅋㅋ
    2011.06.03 02: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어이쿠야~그런 기특한 뜻이...설마 있을라구 ^^
    내가 더 궁금하네.조만간 취조하러 가야겠구만..
    2011.06.04 01:4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