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몸으로 말하기

좀 움직여 볼까

sanna 2009.11.21 02:54

운동을 열심히 한 이들이 스트레스에 훨씬 더 잘 대처한다.

아직 사람 이야기는 아니다. 쥐 이야기다.

미국의 연구진들이 달리기를 시킨 쥐와 움직이지 못하게 한 쥐의 뇌에서 두드러진 차이를 발견했다고 한다. 이 두 그룹의 쥐가 스트레스에 다르게 반응한다는 것이다.


원문 보기: Why Exercise Makes You Less Anxious


실험은 좀 잔인하다. 한 그룹의 쥐는 달리도록 하고, 다른 그룹의 쥐는 움직이지 못하도록 했다. 그런 다음 쥐들이 아주 아주 싫어하는 일, 즉 찬 물에 빠져 수영하는 일을 시켰다. (불쌍한 쥐들…) 찬 물 수영을 마친 쥐들의 뇌를 전부 조사했더니, 달리기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뇌세포들을 가진 쥐들이 이 기분 나쁜 상황에서도 가장 침착한 반응을 보였단다. 이 세포들이 스트레스의 영향에서 일종의 완화 장치의 역할을 하는 덕택에 달리기를 한 쥐들이 더 침착할 수 있었다는 거다.


이런 저런 연구 결과들이 더 있는데, 핵심은 이와 같은 차이가 하룻밤 사이에 생겨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위의 달리기 실험과 비슷한 결과를 얻어낸 다른 실험에서 딱 3주 달린 쥐들은 스트레스로 인한 불안 증세가 약화되지 않았다. 뭔가 달라진 쥐들은 최소한 6주 이상 달렸다고 한다.


쥐들의 이야기가 사람에게도 그대로 적용된다고 단정할 수는 없는 일. 하지만 사소한 스트레스에도 쉽게 걸려 넘어지는 요즘의 상태가 왜 시작됐는지, 그 원인에 대한 추측이 옳다는 걸 알았다. 운동을 안 해서 그렇다. 이런저런 핑계로 두 달 가까이 꿈쩍 않고 지냈더니 점점 더 야행성이 되어가고, 먼 거리를 걸어야 하면 에혀~하고 한숨부터 나온다. 작은 일에 금방 마음이 상하고, 남들과 주고받은 별뜻없는 대화를 두고, 내가 말 실수를 한 게 아닌지, 상대가 내게 한 말이 사실은 정 반대의 뜻을 담고 있는데 내가 못알아들은 게 아닌지 등등 그딴 일들을 반나절이 넘도록 고민한다. 이런이런......이게 다 운동부족 때문이었던 게야.

나는 마음에 대한 몸의 영향력을 믿는다. 마음에 문제가 생기면 몸부터 움직여야 해결책이 보인다. 니체 아저씨가 남긴 그 숱한 빛나는 말씀 중 제일 맘에 드는 건 이거다.

“가능한 한 앉아 있지 말라. 야외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생겨나지 않은 생각은 무엇이든 믿지 말라. 꾹 눌러앉아 있는 끈기, 이것은 신성한 정신에 위배되는 진정한 죄다.”


결론은 오늘 오후 학교 스포츠센터에 등록했다는 것. 날씨 좋을 땐 내내 꿈쩍 않다가 하필 날씨도 춥고, 바쁘고, 연말이 다가오고 해서 운동이 하기 싫어지는 온갖 핑계거리들이 널려있는 이제사 좀 움직여볼까 생각하다니, 청개구리가 따로 없다….

p.s) 포스트를 올리기 직전에, 저 아래 '몸으로 말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들에서 '청계천 봄길 걷기'를 발견. 확 지워버리고 싶은 충동과 한참 다투다. 4대강 사업 꼬라지가 하도 한심하고 어이없는지라, 그분이 만드신 전시행정의 간판이라 할 청계천에서 룰루랄라하던 경험이 민망하기까지 하다. 도시인들이 제 발로 걸으며 놀만한 곳이 오죽 없었으면 이 옹색한 물줄기 근처에서 놀던 일을 이렇게 좋아했겠느냐, 하는 증거로 안지우고 남겨둔다. (음....쓰다보니 이런 것도 다, 운동 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 대처 능력 결여에서 비롯된 쓸데없는 고민 같다)

'몸으로 말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의 숨가쁜 목소리가 들려  (2) 2012.09.18
등산일지-청계산  (2) 2012.09.09
등산일지-북한산 족두리봉  (6) 2012.07.08
좀 움직여 볼까  (19) 2009.11.21
청계천 봄길 걷기  (13) 2007.03.25
부위별 살빼기 운동?  (4) 2007.02.22
명상단식 체험기-4  (22) 2007.02.01
명상단식 체험기-3  (8) 2007.01.31
댓글
  • 프로필사진 layer_cake 운동 열심히 하시고 stress-less상태로 송년회 오세요^-^ 그리고 스포츠센터보다 산속 걷기가 쵝오.. 2009.11.21 06:4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제가 거의 매일 산에 다니는 걸 모르시는군요.^^ 2009.11.22 19:22 신고
  • 프로필사진 layer_cake let me know if you need company.. 2009.11.22 19: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책가방 들어줄 '가방모찌'가 필요한데, 생각있수? ^^; 2009.11.23 00:16 신고
  • 프로필사진 지아 날씨가 추워져서 밖에서 운동하기 어려워지는 계절이죠. 밖에 나가기 힘들땐 실내에서도 할 수 있는 백팔배를 권하고 싶네요. 마음도 챙기고 몸도 챙기고 일거양득이예요. 백팔배 하는 법을 담은 짧은 동영상과 김영동씨 백팔배 음성파일 이멜로 쏠게요. 백팔배는 아주 효과적인 유산소+근력운동임돠. 운동이 스트레스 해소에 정말 좋아요. 근데 제 경험상 봤을때 꾸준한 운동만으로도 다스려지지 않는 스트레스도 많더라구요. 마음과 몸을 함께 챙길 수 있는 명상과 백팔배를 강추함돠. 2009.11.21 07:2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ㅎㅎㅎ 너 말투가 무슨 홈쇼핑 판매원같아~ ^^ 2009.11.22 19:22 신고
  • 프로필사진 지아 언니 이멜 보냈어요 확인부탁여~~ ㅋㅋ 나 한국가서 홈쇼핑 호스트로 한번 뛰어볼까? ㅋㅋ 2009.11.23 02:16 신고
  • 프로필사진 사복 대하소설 읽는 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인지-_- 저는 만사를 '이것만 읽고 나면..' '이것만 다 읽고 나면..' 하고, 미루는 버릇이 단시간에 생겨버리고 말았습니다. 모두다 변명이지요. 조금만 걸어도 금방 지쳐 나가떨어지고, 조금만 활동해서 피곤해져서는 우울해하고, 깜깜한 밤에 누워서는 은근히 이러다 몸이 나가떨어져 쥐도새도 모르게 죽는 거 아닐까, 하고 걱정하는 것이,

    딱 운동부족인게 틀림 없습니다-_-; 니체 아저씨의 말씀을, 저도 새겨듣고, 야외에서 좀 움직여봐야겠습니다.. 쿨럭..;
    2009.11.22 16: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마자요.햇빛도 별로 없어서 우울지수 높아지기 딱인 날씨.. 더 자주 몸을 움직여야 된다구요. 2009.11.22 19:24 신고
  • 프로필사진 게다, 하루 종일 컴퓨터 모니터만 뚫어져라 앉아있으면 거의 스트레스를 넘어 내가 드디어 미쳤구나 싶은 상황까지 가기도 한답니다, 그래도 언니는 수업이라도 듣고, 교우관계도 있잖아요. 2009.11.23 16:4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교우관계....-.-;;
    하긴 싱싱한 후배들과 놀아서 나는 좋더라만, 그아이들은 얼마나 고역이겠니...ㅠ.ㅠ
    2009.11.24 00:21 신고
  • 프로필사진 현숙 우워~~매일 산에 다니는데다가 스포츠센터까지... 화이팅 언니!! 니체가 저런말도 했었군여. 니체는 운동 많이 했을래나...(근육질의 니체는 왠지 안어울리는데 크크) 2009.11.23 17: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내 말이~^^ 저 대목 읽자마자 '그런 당신은 얼마나 움직였수?'하는 생각이 ^^;
    니체가 즐겨 산책하던 호숫가와 차라투스트라 바위가 있는 동네가 지금
    유명한 스키장이 되어있는 걸 보면 산에 자주 올라다녔던 것같긴 한데, 워낙 병약하신 분이라...
    특이한 건, 아플 때마다 요양성 여행을 다니더라.나도 한번 따라해볼까 해~
    2009.11.24 00:24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11.23 17:5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힝~ 좀 더 쉽게 들어가볼라구 해놨더니만..알았다..
    근데 블로그 글 띄울 때 '공개'말고 '발행'을 눌러주면 안될까?
    그럼 RSS 리더기로도 읽을 수 있으니까 새 글이 뜰 때마다 쉽게 볼 수가 있거덩.
    '발행'을 해도 관리자 화면->플러그인 설정->글보내기 메뉴에 들어가서
    글보내는 리스트를 전부 꺼두면 네가 원하지 않는 곳에 네 글이 가는 경우는 없을 것임.
    부탁해염~
    2009.11.24 00:28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11.24 20:43
  • 프로필사진 수더분 최근에 우연히 산나님의 책을 읽고 이렇게 블로그까지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아직까지 길을 찾지 못하고 헤메고 있는 저에게 힘이 되었습니다. 위의 니체이야기도 많이 공감이 되어 이렇게 적어봅니다. 2009.11.28 23:1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힘이 되었다니 고마워요...수더분님의 댓글은 제게 힘이 됩니다 ^^ 2009.11.29 21: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lwin.tistory.com 엘윙 아악..운동을 안해서 그럴 수 있다니. 그러고 보면 저랑 비슷한 업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예민하고 소심하고 까탈스러운사람이 많습니다.(저포함..ㄱ-) 자리에 눌러 앉아있어서 그런가봐요. 많이 움직여야겠습니다. 2010.01.11 00:2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