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녀)는 멋졌다

예쁜 비밀

sanna 2009.06.07 22:29

우리는 흔히, 주변의 아름다움을 그냥 지나치고 살아간다. 개인의 삶이 치열하건 지리멸렬하건, 어쨌든지 가까이서 들여다보면 시시하기 짝이 없는 일상들은, 아름답다기보다는 더럽고, 추잡하고, 그 속이 너무 뻔해서 감추고 싶어지는 것들이 대부분 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정말로 삶이 내팽개치고 싶어질 만큼 모든 것이 싫어질 때가 아닌 다음에야, 나는 소소한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것을 은밀한 낙으로 삼는다. 때로 외부를 향한 그런 성향이 도가 지나쳐 스스로를 갉아먹고 있는 것을 발견할 때조차도, 나는 그런 은근함을 찾아내는 것을, 나 혼자만 알고 있는 예쁜 비밀들을 하나 둘 늘려가는 것을 멈추고 싶지는 않다.
이번 작품의 소재는 그런, 나의 내밀한 비밀들을 조금 공유하고자 하는 것이다. 모두가 그냥 지나치는 별것 아닌 말라깽이 나무,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창밖의 떨리는 나뭇잎들이 동트기 직전 동화나라에서처럼 갑자기 깨어나 얼마나 찬란한 빛을 발하는지, 그 것을 비밀스레 발견한 사람의 가슴이 얼마나 뛰는지, 한 번은 보여주고 싶었다.  
 - 작가의 말 -

내 동생, 김현경이 5월27일~6월2일 전시회를 가졌습니다.
무심하고 게으른 언니는 전시회 전에 올렸어야 할 포스트를 이제사 씁니다....
나는 그녀와 함께 삽니다. 올빼미형인 저와 달리 그녀는 새벽형 인간이라 우리는 한 집에 살면서도 좀처럼 얼굴을 마주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첫 번째 전시의 주제를 ‘창밖의 풍경’으로 하겠다고 언뜻 들었을 때 나는 “어느 창?”이라고 물었던 것 같고 그녀는 우리 둘이 앉아 있던 집의 창문들을 가리켰습니다. “저거…, 또 저거, 저거.”

그녀의 손가락을 따라 바라본 창밖은 내 눈엔 너무 시시해서 '풍경'이랄 것도 없었습니다. 눈이 휘둥그레져 "야, 나뭇가지 밖에 없잖아?"하고 묻는 나를 바라보더니 그녀는 빙그레 웃으며 말했습니다.
"언제,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다르지. 동트기 직전에 언니가 한번 봐야 되는데..."

그러다 언젠가, 밤늦게나 주말밖에 작업할 시간이 없던 그녀를 응원하러 작업실에 찾아간 적이 있습니다. 막 작업을 시작한 캔버스엔 화려한 색채의 이야기들이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그녀의 그림들은 모두가 잠든 새벽녘 그녀가 홀로 깨어 포착해둔 창밖의 순간들입니다. 그 때는 완성되기도 전이었던 그림들을 보고 나는 깜짝 놀랐습니다. 내가 매일 무심히 보던 창밖, 내 둔한 시야로는 어떤 아름다움도 발견할 수 없던 창밖에 이런 풍경이 있을 줄이야....

그녀의 그림을 보며 나는 “별 것 아닌 말라깽이 나무,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창밖의 떨리는 나뭇잎”들이 “갑자기 깨어나 찬란한 빛”을 발할 때, 그 시간에 홀로 깨어 경이롭고 비밀스러운 제의에 참여하며 가슴 뛰었을 그녀를 상상합니다. 또한 그 찬란한 순간을 그려넣기 위해 매일 파김치가 된 몸으로 돌아와 밤마다 캔버스 앞에 마주섰을 그녀를 생각합니다. 붓터치로는 원하는 질감이 나오지 않는다면서 몇시간씩 서서 물감을 일일이 손으로 펴 바르고 지문이 닳도록 문지르던 그녀를 떠올립니다. 주책맞은 언니는 괜시리 그런 동생이 눈물겹습니다. 그녀 나름대로 통과하는 중인, 쉽지 않은 시간을 견뎌낼 수 있는 힘도 이렇게 사소한 것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예쁜 비밀'을 쌓아가는 그녀의 마음에서 나오는 것이려니 생각합니다....   


'그(녀)는 멋졌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유정 작가를 만나다  (10) 2011.06.05
음악의 안부  (9) 2010.08.15
일상의 낯선 풍경  (23) 2010.03.13
예쁜 비밀  (25) 2009.06.07
명복을 빕니다...  (3) 2009.05.23
내 친구 정승혜  (16) 2009.05.19
장영희,당신은 패배하지 않았습니다  (14) 2009.05.10
베네수엘라의 호세  (22) 2009.01.17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lovedodo.com 도도빙 두번째 사진은 마치 나뭇가지에 노란 손수건들을 걸어둔 듯한 모습이네요. 2009.06.08 09:0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리고 그걸 새벽녘에 찍은 사진 같지 않아요? ^^ 2009.06.08 23:3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tobeortohave 지아 동생이 그림을 그리는군요. 몰랐네요. 그림들 정말 좋은데요. 실물로 볼 수 있으면 더 좋겠다. 저도 달빛에 물든 밤하늘이나 동트기 직전 미명속에 비치는 산 그림자를 볼때마다 그걸 그리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솟구치던데 ㅎㅎ.. 세번째 그림 환상적이예요. 돈 있음 사고 싶당 ㅋㅋ 2009.06.08 09:4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사람들 눈이 비슷한가보다~ 전시회에서도 세번째그림 사고 싶다는 사람들이 젤 많았는데 ^^ 2009.06.08 23:3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infuture.kr 유정식 일찍 포스팅하셨으면 전시회에 가볼 걸 그랬습니다. ^^ 동생분은 평범한 사물에서 의미를 끌어내는 예술적인 감각이 뛰어난 분이신듯 합니다. 2009.06.08 11:3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네~ 저랑은 아주 다른 사람이지요 ^^ 2009.06.08 23:3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tan.tistory.com 미탄 앞부분을 읽으며
    "무슨 화가가 글까지 이렇게 잘 써?" 했더니,
    문재는 내력인가 보군요.^^

    동생 분이 '쉽지 않은 시간을 견뎌내는 힘'을 가진 것을
    가만히 축하합니다.
    2009.06.08 15:2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감사합니다. 맘 먹고 글썼으면 제 동생이 저보다 훨씬 나았을 거예요.(이건 팔불출도 아니고...자랑질이 넘 심한가요~.^^;)^^ 2009.06.08 23:39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유화인가요? 근데 염색이나 판화같은 느낌도 있네요. 전시 기간에 포스팅 안하신게 넘 아쉽네요.
    제 동생도 인사동에서 몇차례 개인전을 했었거든요. 물론 지금은 실용디자인 쪽으루 갔지만..
    동생분의 말씀대로 작가(쟁이?)들은 우리 평범한사람이 보지 못하는 특별한 감각과 시선이 있더라구요, 일상의 소소한 것에서 어찌 그런 걸 끌어내는지~~ 인간은 법앞에서만 평등한거 같아요 ㅋㅋ
    2009.06.08 15:5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유화인데 은근한 빛을 낸다고 몇번씩 색을 입히고 손으로 문지르고 하더라구요.
    옆에서 보는 저는, 저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을 정도로~
    2009.06.08 23:40 신고
  • 프로필사진 이쁜이 너....무 멋진 동생이네요. 선배는 좋겠다. 미리 알려주셨으면 전시회 가볼 것을.... 2009.06.08 21: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글게...난 왜케 게으르고 뒷북일까나.... 2009.06.08 23:41 신고
  • 프로필사진 사복 와, 어쩐지 몽환적이면서도 너무 멋지다, 라고 생각하며 덧글들을 읽으니, 가장 많은 사람드이 사고 싶어했다는 그 그림이, 그 그림이었군요... 아, 정말, 황홀하면서도 아릿하니, 아름답습니다...

    이런 전시회를 놓쳐서, 넘 아쉽군요...! (이렇게 써놓으면, 훗날 이런 전시회가 다시 있을 때, 미리 포스팅해주시지 않을까 싶어서, 아주 앞서 슬며시 가해보는 뒤늦은 압력...)

    + 꼼꼼하게 원고를 읽어주었다는 그 동생분이, 글자가 아닌 그림이미지와 가까우신 분이실 거라는 상상은 전혀 못했네요.. 크흣.. 멋진 분들이세요...
    2009.06.09 20: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다음 전시회를 하면 꼭 전시회 열리기 전에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꼭 그래야지요~^^
    근데 마음에 드는 그림이 서로 다른 것도 재미있어요.
    전 첫번째 그림이 제일 좋아요.
    아마 몇 년동안은 제가 살았고 가끔 쳐다보던 방의 창문밖 풍경이라 그런 것인지도~ ^^
    2009.06.09 21:33 신고
  • 프로필사진 마음산 '예쁜 비밀'이라니...정말 사랑스럽고 눈물겹군요...
    <나의 산티아고...> 읽고 나서 sanna님 생각을 진짜 많이 했네요~
    오랜만에 인사글 남겨요!
    2009.06.10 10: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우왕~ 오랫만예요.
    잘 지내시죠? 슬슬 궁금하여 저도 연락을 하려던 참이었는데,텔레파시가 통했나봐요? ^^
    2009.06.11 19:15 신고
  • 프로필사진 현숙 아...벌써 전시회했군아. ㅠ,ㅠ 현경씨 축하한다고 전해주어요. 사진으로만 보니 좀 아쉬운걸요. 아마 가을 이후엔 만날 수 있겠지요. ^^ 2009.06.12 01: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러게~ 네가 와서 봤어야 하는데 말이지~
    가을 이후엔 한국에 들어오신다는 말씀?
    2009.06.12 22:53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6.17 02:2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2점 팔렸쥐~ ^^
    그래. 얼른 와서 매니지해주삼~
    아마 가을엔 많은 게 달라져 있을 거야.
    2009.06.18 18:00 신고
  • 프로필사진 코미 진작 알려주셨으면 찾아가서 직접 봤을 것을. 멋지세요!
    전 푸르스름 신비한 첫번 그림이 참으로 마음에 듭니다- 물론 세번째 것도 멋있지만요. ^^

    아, 제가 요즘 블로깅을 제대로 안한지가 너무 오래되어서...
    아마 말씀드렸지 싶기도 한데,
    저 서울이예요- 다녀가는게 아니라 아예 들어왔구요.
    산티아고 책은 샀구요, 아직 비닐도 뜯지않고 그냥 바라만 보고 있습니다.
    언제 뵙게 되면 정말 친필 사인 받을 때 뜯을까 해서요. ^^
    그러다 못참으면... !??!! ^^
    2009.06.18 11:3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아,그러셨어요?
    오호~코미님이 싸인하러 오라, 호출하시면 당장 달려갑지요 ^^
    2009.06.18 18:0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ufosun.com UFO 헉...희비가 엇갈리는 블로그...
    내가 이래서 블로그 잘 안합니다...
    그림이 산나님보다 훨 낫네여....
    이 말은 동생이 훨 낫다는 ㅋㅋ
    사진을 응용한 줄 알았는데......
    글구 커피박사님 알현합시다...
    2009.07.07 16:51 신고
  • 프로필사진 율리아나 안녕, 수산나. 잘 지내지? 바쁜 친구를 내가 너무 배려하느라 소식이 아주 뜸했구나. 현경이 그림을 직접 봤어야 하는데, 너무 아쉽다. 내 기억 속에 있는 현경이 모습은 20대인데, 그림을 보고 나니 어떤 모습으로 변했을지 무척 궁금해진다. 글 잘쓰는 언니와 그림 잘 그리는 동생이라, 참 예쁜 자매이구나 싶다. 2010.05.12 00:5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안녕.잘 지내지? 슬슬 만날 때가 된 것같다. 너무 오래됐네.
    현경이는 세월이 비켜갔는지 20대 때나 지금이나 비슷한 것같아.왕 부럽..^^
    2010.05.12 23:1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