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낯선 이의 친절로 살아간다.'
오래 전 스페인 영화 '내 어머니의 모든 것'을 볼 때 들었던 이 한마디가 오래 마음에 남았다. 영화 안에서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블랑쉬 역할을 맡았던 늙은 여배우가 무대 위, 무대 밖에서 두번 말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땐 낯선 이의 친절 밖에 의지할 데가 없는 늙은 여배우의 고독이 눈에 밟혔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영화의 맥락과 무관하게 내겐 점점 더 이 말이 어떤 인간도 완벽하게 혼자가 아니며, 우린 모두 연결되어 있다는 말로 달리 들리기 시작했다.

혼자 떠난 여행지에서 특히 그랬다. 스페인에서 갑작스레 내린 눈으로 추위에 떨 때 식당에서 우연히 만난 아일랜드 할머니는 자기 방 욕조에 가서 따뜻한 물에 몸을 좀 담그라고 난생 처음 본 내게 방 열쇠를 내밀었다. 여행지를 떠올릴 때면 멋진 경치, 맛있는 음식보다 그런 짧은 만남들이 먼저 생각난다. 두번 다시 만날 기약조차 없는 낯선 이들이 서로 스쳐지나가며 전달해주는 온기. 언젠가는 모두 혼자가 된다고 해도, 이 이상 뭘 더 바래, 하는 심정이 되곤 했다.

새해 첫날부터 언급할 가치조차 없는 이유로 시작된 경미한 우울이 밑도끝도 없이 깊어지던 터였다. 넘어섰다고 생각했던 장애물에 또 발이 걸렸다는 낭패감에 아득해지던 때, 그래도 다시 일어서볼만 하다는 생각을 갖게 만든 건 기대하지도 않았던 낯선 이의 친절이었다.

지난달에 베네수엘라의 시몬 볼리바르 유스 오케스트라가 다녀간 뒤 (그 때의 일은 '아브레우 박사 이야기' 로 블로그에 썼다), 그들의 이야기가 영 잊혀지지 않았다. 사람마다 유난히 꽂히는 코드가 따로 있는데 내 경우는 그게 자기 삶 안에서 '다름'을 만들어낸 사람들의 이야기다. 클래식으로 빈민촌 아이들이 다른 세상으로 건너갈 다리를 놓아준 베네수엘라의 '엘 시스테마'에 대해 더 알고 싶었다. 아마존을 뒤져도 책이 없는데 그래도 틀림없이 있을 거라는 생각에 '엘 시스테마'에 무작정 메일을 보내 영어로 된 책이 있느냐고 물었다. 어차피 '아님 말고'니까.

다음날 호세 (Jose)라는 사람에게서 답장이 왔다. 이런저런 영문자료를 첨부해 보내면서 베네수엘라에서 출판된 책 영어 번역본이 달랑 2000권 나오고 절판됐는데 자기가 스캐닝을 받아놓았다면서 원하면 보내주겠다고 했다. 보내주면 좋겠다고 답장을 보낼 때만 해도 압축 파일로 만들어 보내줄 줄 알았다.
웬걸, 그 다음날부터 호세의 메일 융단폭격이 시작됐다. 메일 1개에 책 1페이지를 스캐닝한 jpg 파일 1개씩을 첨부해서 잇따라 보내는 거였다. 


그렇게 182 페이지 짜리 책 한 권을 받는데 3일이 걸렸다. 나 같으면 귀찮아서 그냥 없다고 했을 텐데... 낯선 사람에게 자기가 정말 좋아하는 일을 알려주겠다는 마음으로 3일간 182번이나 'send' 버튼을 누르는 짓을 하다니. 디지털 문서를 다루는 방법이 서툴러 그렇기도 했겠지만 내겐 꽤나 감동적이었다.
답례로 선물을 보내고 싶은데 주소를 알려달라니까 호세는 감사 메일로 충분하니 선물은 됐다면서 자기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왜 그를 청년이라고 생각했는지 모르겠다. 이력을 들어보니 60은 훌쩍 넘었을 것 같다. 호세는 뉴욕에서 음악을 공부하고 첼리스트로 활동하다가 1980년에 조국 베네수엘라로 돌아갔다. 베네수엘라에서 가장 오래된 '오케스트라 신포니카 베네수엘라'에서 20년간 일했고 친구인 아브레우 박사(69)가 빈민촌 아이들의 손에 총 대신 바이올린 활을 쥐어주며 '엘 시스테마'를 만들 때 그를 도왔다.  메일에서 그는 조국 베네수엘라, 친구인 아브레우, '엘 시스테마', 무엇보다 여길 거쳐간 아이들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했다. 어디 내세우고 인정받으려는 종류의 자부심이라기보다 순수한 기쁨으로 반짝이고, 한 사람에게라도 더 이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고, "너도 할 수 있어"라고 말하고 싶어하는 듯한 자부심.

책 한 권을 다 보낸 뒤에도 호세는 계속 베네수엘라에서 '엘 시스테마'를 다룬 글들을 영어로 번역해 내게 보내주고 있다. 내 메일함은 '엘 시스테마' 온라인 데이터베이스가 되어버렸고 나는 아마 베네수엘라 바깥에서 '엘 시스테마' 관련 자료를 가장 많이 갖고 있는 사람 중 하나가 되지 않았나 싶다. 오늘도 컴퓨터를 끄기 직전 메일함을 열었는데 호세가 보낸 '엘 시스테마' 관련 메일이 2개 더 눈에 띄었다. 빙그레 웃음이 나와서 이 글을 쓴다. 이렇게, 낯선 이의 친절로 살아가고 있다.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odobing.tistory.com dodobing 그럼 한국어 책을 기다리면 되는 건가요? =) 멋있는 경험을 하셨네요.

    @ 선물은 한국어 대사전으로... ㅡ.ㅡ;
    2009.01.17 07:1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글찮아두 호세가 제 메일 끝 서명을 보고 블로그에 와봤대요.
    한국어를 몰라 안타깝다던데...정말로 사전을 보내볼까봐요.^^
    2009.01.17 14:17 신고
  • 프로필사진 starla 정말 가끔 기대치도 않았던 낯선 친절 때문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하는데...
    그걸 순수한 마음으로 편하게 받아들이는 것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아요.
    그나저나 정말 책이라도 쓰셔야 하는 것 아니세요? ^^
    2009.01.17 10: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정말 책이라도 써야 할 것같다는 생각이 점점 강하게 들고 있음...
    호세에게 한국에 '엘 시스테마'를 열심히 알리겠다고 약속을 했거덩~ ㅠ.ㅠ
    2009.01.17 15: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ikewind35.tistory.com 케이17 순수하게 '낯선이의 친절'을 받아들이는 마음마저 사라지려하는 때에 마음이 따뜻해지는 일화예요~. 괜찮다라고 따뜻하게 웃어주는 느낌이예요~. ^^ 2009.01.17 12:2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따뜻하게 읽어주셔서 고마워요 ^^ 2009.01.17 14: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이승환 오오, 감동적 이야기에용 ㅠㅠ 2009.01.17 13: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수령님 오래간만! 새해 복벼락 받으소서!! 2009.01.17 14:20 신고
  • 프로필사진 wiselim 낯선 사람의 친절로 살아간다...글쿤여. 사심없이 베풀어주는 친절은 마음에 깊이 새겨지죠. 그런 온기의 나눔이라는 게 사람이 지극히 허망한 순간에 힘을 얻는 계기가 될 수도 있고. 좋은 이야기였어요. 2009.01.17 13:2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러니까 말이다...
    꽉 막혀 있던 말문이, 이 아저씨 덕분에 트이네.
    2009.01.17 15:1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As you said, we all live with the kindnesses shown among ourselves. Like you got great help from Sr. Jose, you would introduce El Systema to Korea. Then more of us will get to know the love and passion within El systema, and the world is getting brighter. :)
    Thank you for sharing great story.
    2009.01.18 01: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호세 옹 혹시 보실까해서, 되도 않는 영어로 댓글 달았습니다. ^^;;;;; 2009.01.18 01: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헐~저도 그럼 저 포스트를 영어로 다시 써야 하나요....-.-;
    좌우간 호세옹에게 와서 이누잇님 댓글 보라고 알려줘야 하겠군요. 고맙습니다.^^
    2009.01.18 11:1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lwin.tistory.com 엘윙 3일동안 182번 클릭하는 것은 보통일이 아닐텐데. 감동 지대로 받으셨겠군요.
    저는 세파에 찌들어서 누가 친절을 베풀면..이놈이 뭘 바라고 이러지 -_-?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군요. 으이구!
    2009.01.18 22:3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ㅎㅎㅎ
    저도 그럴 때 물론 있지요. 그러나 이분께선 제게 바랄 게 전혀 없는 관계로~^^
    2009.01.19 20:1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tobeortohave 지아 호세 아저씨에게 zip 파일 만드는 소프트웨어를 보내주면 어떨까여? 무료 윈도우 유틸리티로 많이 나와 있는데.. 그럼 호세아저씨가 나중에도 그 자료를 남들에게 쉽게 보내줄 수 있쟎아여. ㅎㅎ 그렇쟎아도 이 오케스트라 얘기는 미국에서도 신문에서 여러번 본 기억이 있는데. 고마운 사람들 살맛나는 이야기들이예요. 저는 저런 친절을 받으면 나중에라도 몇배로 갚아야한다는 생각이 강박적으로 들곤 하는데요. 다시 생각해보면 꼭 그 사람에게 돌려줄 필요는 없는것 같더라구요.. 그 친절덕에 행복해진 마음을 주위사람들과 많이 나누면 그게 갚는거려니 싶기도 하고... 2009.01.19 05:3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네 말 들으니 생각나는 사람이 있네.
    작년에 스페인 여행할 때 산중턱에서 어떤 사람이 커피를 사길래 내가 고맙다고,
    "산에서 내려가면 제가 한잔 살게요" 했거덩.
    그랬더니 그 사람이 "아뇨, 다음에 만나는 다른 사람에게 사세요"하더라.
    그렇게 연쇄적인 호의의 망을 만들자면서.

    아주 잘생긴 젊은 남자라서, 그 말을 들을 땐
    '너 지금 나를 피하는게지...'하고 괘씸했으나
    나중에 여행을 마칠 땐 그 말이 실감나더라구.^^
    그렇게 만들어진 호의의 연결망 덕분에 무사히 여행을 마쳤던 것같기도 하고.
    2009.01.19 20:1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aumsan.com 마음산 어젯밤 엠비씨 시사매거진2580에서 시스테마를 다루었지요.
    이미 이 블로그에서 그 소식을 접했던 터라 더 관심이 가더라는.
    sanna님, 우리 시스테마 책 냅시다요! 툭 던지는 말 아님!!
    2009.01.19 11:2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앗, 메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2009.01.19 15:1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 알림다 **
    이 포스트를 숨겨둬야할 일이 생겨서 꽤 오래 비공개로 돌려놓았으나,
    그 일이 해결되어 다시 공개로 돌려놓습니다.
    (호세 본인과 관련된 일은 아니고, 과도한 '상업적 관심' 때문에 빚어진 일이었습니다)
    비공개 기간 동안 댓글 달아주신 분들께 내내 미안했는데,
    잘 해결되어서 저도 마음이 가볍네요.
    2009.05.16 00:10 신고
  • 프로필사진 먼지 어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엘 시스테마 다큐를 보고 왔습니다. 신문기사와 음반을 통해서 구스타프 두다멜과 시몬 볼리바르 유소년 오케스트라를 만났었지만, 다큐에서 본 아브레우 박사의 얘기들에 많이 놀라고 깊이 공감했습니다. 정말 놀라운, 도저히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운 일이 현실에서 진행되고 있었고, 내 가슴 깊은 곳을 묵직하게 흔들기 시작하더군요. 일단 좀 더 자세히 알고 싶고, 내가 할 수 있는 무언가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sanna님께서 받으신 메일의 일부라도 좀 보내주실 수 있을까요? 저도 나름대로 자료를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어제 본 다큐의 DVD를 구해 주변에 보여주려 했는데, 아직 출시가 되지 않았네요. 2009.08.18 01:1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아, 저도 그거 너무 늦게 알아서 못본게 안타까웠는데...보셨군요.
    메일 관련 건은 제게 메일 보내주시면 말씀드릴게요.
    boundarycrosser@gmail.com 입니다.
    2009.08.18 01:1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