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냥...

눈보라

sanna 2008.12.31 23:11
 '나희덕의 시배달'에 딸려온 멋진 플래시를 다운받는 방법을 몰라 그냥 글자만 옮겨놓습니다. -.-;
2008년에 후회하는 일이 많더라도, 시인의 말처럼 내년엔 다시 처음부터 걸어볼 수 있기를...
여기 들르는 모든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눈보라

                                            황지우


원효사 처마끝 양철 물고기를 건드는 눈송이 몇 점,

돌아보니 동편 규봉암으로 자욱하게 몰려가는 눈보라


눈보라는 한 사람을 단 한 사람으로만 있게 하고

눈발을 인 히말라야 소나무 숲을 상봉으로 데려가 버린다.


눈보라여, 오류 없이 깨달음 없듯, 지나온 길을

뒤돌아보는 사람은 지금 후회하고 있는 사람이다


무등산 정경을 뿌옇게 좀먹는 저녁 눈보라여,

나는 벌 받으러 이 산에 들어왔다


이 세상을 빠져 나가는 눈보라, 눈보라

더 추운 데, 아주아주 추운 데를 나에게 남기고


이제는 괴로워하는 것도 저속하여

내 몸통을 뚫고 가는 바람 소리가 짐승 같구나


슬픔은 왜 독인가

희망은 어찌하여 광기인가


뺨 때리는 눈보라 속에서 흩어진 백만 대열을 그리는

나는 죄짓지 않으면 알 수 없는가


가면 뒤에 있는 길은 길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 앞에 꼭 한 길이 있었고, 벼랑으로 가는 길도 있음을


마침내 모든 길을 끊는 눈보라, 저녁 눈보라,

다시 처음부터 걸어오라, 말한다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뒷담화  (41) 2009.07.26
제발 전화를 하란 말이야!  (28) 2009.04.01
죽었을 때 함께 묻어주세요  (19) 2009.03.27
눈보라  (12) 2008.12.31
표현의 자유가 눈내리는 동네  (2) 2008.12.30
All You Need Is Love~  (5) 2008.12.24
금요일 밤의 낙서  (11) 2008.11.29
11월을 견디는 한 가지 방법  (16) 2008.11.07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저는 어제 이런 구절이 맘에 와 닿았습니다.
    "강한 사람은 안 넘어지는 사람이 아니라, 넘어져도 계속 다시 일어나는 사람이다."

    산나님, 올해는 단단하게 가십시오.
    좋은 일 많이 생기고 행복한 날들 되세요. 소망합니다.
    2009.01.02 00:1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어떻게 이 나이에도,지금도,'다시 일어선다'는 말이 눈물겹다면,이건 지체겠죠? 2009.01.05 23: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순수지요. ^^ 2009.01.06 00:3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tan.tistory.com 미탄 에궁~~
    이렇게 좋은 메일서비스가 있는 걸 이제야 알았네요.
    너무 좋아서 딸에게 부탁해서 플래시를 옮겨 보았는데
    저작권에 문제가 없는지 모르겠네요.
    따라쟁이 미탄이었습니다. ^^
    2009.01.02 17:2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저도 알려주셔염.플래시를 블로그로 옮기는 '비법'을 아무리해도 모르겠다는...^^; 2009.01.05 23: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lwin.tistory.com 엘윙 인사가 늦었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책은 언제 나오는건가요..-_ㅜ
    마지막 구절에서 왠지 마음을 비우게 되는군요. 첨부터 다시라니..ㄱ-
    2009.01.03 19:0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엘윙님,올해 별일없는 게 예고된 사람들끼리 한번 봐요.^^ 2009.01.06 14:50 신고
  • 프로필사진 사복 발자국 하나 없이, 그 속에 길을 감춰둔 눈밭은 막막함이기도 하고 동시에 설렘이기도 하겠죠...?
    올 한 해, 열심히 걸어보기로 다짐하고 있는 요즘입니다. 산나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으쌰으쌰~입니다 ^^
    2009.01.04 18:4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사복님께도 으쌰으쌰!^^ 2009.01.05 23: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aumsan.com 마음산 건강이니 행복이니 이런 낱말을 며칠 동안 집중적으로 사용했더니만
    멀미가 살짝 나는군요. 진심인데도 왠지...^^
    오늘 아침 나희덕 시인의 시 배달은 마종기 시인의 <기적>이었어요.
    "하루의 모든 시작은 기적이로구나"라는 구절을 기억하며!!
    2009.01.05 13: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렇지요?
    우리 의례적인 인사,접기로 해요.
    없어도 상관없고,있어도 그만인 것들. 나름의 '기적'만 생각하는 하루가 되시길!
    2009.01.05 23: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ohnul.com 미래도둑 한 때 저도 황지우 팬이었는데...'희망은 어찌하여 광기인가'라는 구절이 눈에 띕니다. 바라서는 안 될 것을 바랐기 때문이었을까요? '수상한' 희망을 가졌기 때문일까요? 아님...원래 모든 희망은 '미친 것'이어서 그런 걸까요? 어쨌든 공부시작하면서부터, 많은 한국사람들이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것을 자주 봅니다. 산나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9.01.23 07:4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