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함박눈이 야자수와 함께 있는 곳.

이런 길을 또 어디서 볼 수 있을까.
말로만 듣던 제주 올레길 을 다녀오다.
가던 날이 장날이라고 토요일 아침부터 눈이 내렸다. 일기예보에 따르면 종일 눈이 내린단다. 눈보라가 치는 길을 어떻게 걸을까 걱정하면서 출발했지만, 걱정은 기우였다. 눈덮인 외돌개 산책로를 조금 벗어나니 야자나무가 즐비하게 들어선 산책로가 나타난다. 완전히 다른 나라에 온 것만 같다. 

눈을 맞는 들국화와 귤나무.  

(기억이 맞다면) 범섬을 바라보며 걷는 올레코스. 들국화와 억새 덕분에 이 코스는 가을길 같다.
맑은 날 제주도 걷기 여행도 멋질 테지만, 눈보라가 치던 날 올레길 걷기도 근사했다.
다른 방식으로는 도저히 겪을 수 없는 사계절을 짧은 시간 안에 두루 체험하는 기분이다.

바다의 모양이 이렇게까지 다채로울 줄 몰랐다. 한 고비를 돌 때마다 완전히 다른 풍경이 펼쳐진 덕에 나중엔 모서리를 돌 때마다 저 너머엔 뭐가 있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마음이 설렐 정도였으니.

용머리 해안을 향해 걸어갈 때, 눈내리는 바다에 서 있던 배들.
물안개가 피어오르는 바다 위에 정박해있던 고깃배들은 마치 다른 세상에서 막 건너온 배들, 혹은 영계를 향해 막 떠나려는 배들처럼 비현실적으로 느껴졌다. 어른어른한 물안개 너머로 배들을 한참 바라보다 보면 코끝이 시린 추위도 잊혀지고 꿈을 꾸고 있는 것만 같았다.
 
제주 올레길은 기자생활을 오래했던 서명숙 씨가 산티아고 가는 길을 다녀온 뒤 국내에도 그런 길을 만들고 싶다는 소망으로 고향에 내기 시작한 길이다. 그녀의 경험담은 
놀멍 쉬멍 걸으멍 제주 걷기 여행 으로 출간되기도 했다.
한 사람이 꿈을 품은 덕분에 이렇게 멋진 길을 걸으며 행복해질 수 있다니. 그녀에게 고맙기까지 하다.
이 길을 걸으며 행복한 사람은 우리 일행만이 아니었다.
아침에 출발할 때 나이 지긋하신 노부부 일행을 마주쳤다. 올레길을 여러번 걸으셨던 모양인지, 어느 쪽으로 가라고 알려주시면서 쉬엄쉬엄 풍경을 즐기면서 가라고 조언하셨다.
외돌개에서 바다를 내려다보고 다시 걷기 시작할 때 그 중의 한 어르신이 뒤에서 걸어오다 "이 길은 그렇게 그냥 지나가시면 안됩니다"하고 낮고 엄숙한 어조로 말을 건넸다.
왜 사진도 안찍고 그냥 가느냐, 혹은 이 길에 얽힌 전설 같은 걸 아느냐는 말씀이신가 싶어 쳐다보았는데, 갑자기 그 분이 그리 어색하지 않은 승무 춤사위를 선보이면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렇게 좋은 길, 춤 추며 지나가야죠"
...코믹하지만 꽤 감동적이었던 그 분의 춤사위. 올레길 못지 않게 인상적이었다.

'세상구경 > 제주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올레_5_6 코스  (2) 2015.02.03
제주올레_8_9_10코스  (2) 2013.10.15
제주올레_14-1 코스  (4) 2013.06.24
제주올레_3코스_14코스  (7) 2013.02.26
제주올레_12코스  (6) 2013.02.18
겨울 한라산  (6) 2012.12.30
숲길 소리  (0) 2012.09.08
제주 올레길_7코스와 10코스  (24) 2008.12.07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호...이런 길이 있었군요...제주도는 차로만 다녀서 ㅜ.ㅜ 2008.12.08 01:1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저도 이번이 제주도를 4번째 간 건데 걸으면서 보긴 이번이 처음입니다.
    차를 타고 보는 것과 너무 달라요. 꼭 한번 걸어보세요!
    2008.12.08 19: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marx.co.kr/blog 로뿌호프 옷 제주에 오셨었군요. 제가 제주에 사는데요. 좀 더 친했더라면 하는 아쉽네요. 그렇담 연락이라도 했을텐데요..으흐 ^^; 2008.12.08 08: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오옷~ 제주에 사시는군요. 이럴수가~~~
    미리 알았더라면 저녁 먹고 나서 갈 곳이 없어 눈보라 몰아치는 길을 헤매며
    '뭐할까, 뭐할까'하지 않았어도 됐을텐데.^^;
    (결국 서귀포 월드컵경기장의 롯데시네마에 가서 '눈먼자들의 도시' 봤어요...ㅠ.ㅠ)
    2008.12.08 19: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이승환 섬은 하나인데 기후가 꽤 다양하게 느껴지네요 -.- 2008.12.08 10:3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날씨가 궂은 덕분에 더 다양한 풍경을 볼 수 있었지요.
    기후가 다양한 덕분에 딱 하루하고 반나절 걷고도 한 1주일 걸은 기분이라는~^^
    2008.12.08 19:2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odobing.tistory.com 도도빙 이런 곳이 생겼군요. 올레는 제주 방언으로 골목이라는 뜻입니다. 올레길이라길레 뭔가해서 들러봤습니다. 2008.12.08 10: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뜻도 멋지네요. ^^
    처음엔 '제주에 올래?'하는 그 '올래'인가 어리둥절 하기도.^^
    올레길. 이름도 참 예뻐요.
    2008.12.08 19:26 신고
  • 프로필사진 마음산 한 사람의 순정이, '춤추며 지나가는 길'을 내는 것을 보니, 코끝이 찡...
    사비를 많이 들이셨다는 소문에, 또 코끝이 찡...
    2008.12.08 16: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아, 그렇군요. 누군가 돕지 않으면 사비를 들일 수밖에...
    후원회원 가입하러 달려갑니다. 타타타타~~ =3=3=3
    2008.12.08 19: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tan.tistory.com 미탄 사계가 공존하는 올레길,
    모처럼^^ 서정적인 산나님의 글,
    이렇게 좋은 길은 춤추며 지나가야 한다는 말을 한 분이
    '어르신'이라는 것 모두 참 좋습니다.
    2008.12.09 10:3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틈 나면 다시 가보려고 해요.
    올레길 전체를 다 걸어봐야죠. 지금도 눈앞에 아른아른하네요.^^
    2008.12.10 21:58 신고
  • 프로필사진 사복 언젠가 꼭 넉넉하게 가서 걸어보고 싶은 곳이 제주도였는데요... 이거 보니까.. 더더욱.. 군침이 도는군요... ^^ 감사합니다... 열심히... 돼지 배를 불려서... 히히히... 2008.12.09 16:0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돼지 배? 가서 흑돼지 한마리 잡으시려구요? ㅋㅋ 2008.12.10 21:59 신고
  • 프로필사진 ustina 올레길이 있었기에 보목항이 그렇게 예쁜 곳인 줄도 알고 내 수차례의 제주도 관광이 그저 훑어보는 것 뿐이었음도 깨달았던 것 같아. 드디어 그 길 밟으신 것 축하하고 아름다운 글과 그림 고마우이.... 2008.12.09 19: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정말이지 나도 이전에 제주도를 꽤 샅샅이 봤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풍경들이 숨어있을 줄은 몰랐어.
    2008.12.10 22:0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lwin.tistory.com 엘윙 마지막 사진은 정말 신비로운 분위기가 있군요.
    그런데 야자수랑 함박눈이라니 낯설어요!
    2008.12.09 22:4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렇게 낯선 방식으로 보는 이를 매료시키는 '제주도의 힘'이 있답니다.^^ 2008.12.10 22:01 신고
  • 프로필사진 이쁜이 선배가 이야기하셨던 것이 바로 이 길이군요.
    너. 무. 멋. 지. 다. 아. 아..............
    휴우.
    2008.12.10 01: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멋진 풍경이 한두곳이 아닌데...
    게으르고 사진술이 형편없어 사진이 이것밖에 업떠...ㅠ.ㅠ
    2008.12.10 22:02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역시 산나님의 길은 '아직 밟아보지 못한 천개의 작은 길'이네요. 제주를 나름 많이 안다구 생각했드랬는데 완죤 한방 맞은 느낌이네요. 후후 ~
    정말 걷고 싶은 길 멋진 길이네요.
    2008.12.10 10:1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저도 나름 안다 생각하고 갔다가 눈이 번쩍 뜨였답니다.^^
    기회 되면 꼭 걸어보세요.
    2008.12.10 22:03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8.12.10 19:3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반가워. 종종 들를게.^^ 2008.12.10 22:0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