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희망- 판도라는 재앙들로 가득찬 상자를 가져와서 열었다. 이것은 신들이 인간에게 준, 겉으로 보기에 아름답고 매력적인 선물이었고 '행복의 상자'라는 별명으로도 불렸다. 그때 상자에서는 날개를 단 살아있는 온갖 재앙이 튀어나왔다. 
재앙들은 그때부터 돌아다니기 시작했고 밤낮으로 인간에게 해를 끼쳤다. 그러나 상자에서 단 하나의 재앙이 아직 빠져나오지 못하고 남아 있었다. 
그때 판도라는 제우스의 뜻에 따라 뚜껑을 닫았고, 그래서 그 재앙은 상자 속에 남게 되었다. 인간은 영원히 행복의 상자를 집안에 두고 어떤 보물이 그 안에 들었는지 신기해 한다. 인간은 판도라가 가져온 상자가 재앙의 상자라고 생각하지 못하고, 남아있는 재앙이 행복의 최대 보물인 희망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우스는 인간이 다른 심한 재앙에 괴로움을 당하더라도 삶을 포기하지 않고 지속하면서 계속 새로운 고통에 잠길 것을 바랐다. 그래서 그는 인간에게 희망을 준 것이다. 희망은 실로 재앙 중에서도 최악의 재앙이다. 왜냐하면 희망은 인간의 고통을 연장시키기 때문이다.

- 프리드리히 니체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1' 중에서 - 

(첫 문장 '희망'을 굵은 글씨로 쓴 것은 책의 표기대로이고, 아랫 부분 굵은 글씨는 여기에 옮겨 적으며 제가 임의대로 표시한 것입니다)

뭔가를 쓰다 다시 찾아본 글. 희망에 대해 이토록 비관적이고 시니컬한 정의는 본 적이 없어서 오래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위의 인용문을 찾기 직전 쓰던 글은 희망과 정당한 체념 사이의 경계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도대체 어느 정도가 적정하다고 할 수 있을지 (각자 자기 밖에 모르는 문제이긴 해도..) 난감해지는 군요.
그냥 여기 오시는 분들 생각을 듣고 싶어 화두를 던져봅니다. (요즘 폭탄 돌리기, 화두 던지기....주로 투포환 방식의 블로깅만 하는군요....-.-; )  
이를테면 '하면 된다'같은 말. 사실 이 말은 해로울 때도 많습니다. '하면 되는' 사람은 실제로 10명 중 1명 있을까 말까 한 게 현실에 가깝지 않은가요? 때론 체념과 비관도 희망 못지 않게 중요한 (우리가 거기서 뭔가를 배울 수 있는) 태도 아닐까요? 어떻게들 생각하시나요? 희망이 재앙이라는 이 심술궂은 철학자의 시니컬한 해석에 동의하시나요? 

'나의 서재 >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과 지옥  (9) 2009.03.01
체실 비치에서  (15) 2008.12.17
굳고 정한 갈매나무  (12) 2008.12.04
심술궂은 철학자의 생각에 동의하시나요?  (10) 2008.11.28
사랑이 어떻게 변하냐고?  (16) 2008.11.11
참척의 고통  (6) 2008.08.22
소시지 기계  (18) 2008.08.17
거의 모든 것의 역사  (16) 2008.08.17
댓글
  • 프로필사진 .. 희망을 버리라는 것이 체념과 비관에 빠지라는 말과는 전혀 상관없게 보입니다. ㅎㅎ 말장난 같지만, 종교적, 내세적 희망을 적극적으로 버리고 현재의 순간을 버틴다? 싸운다? 라는 것이 니체의 메세지가 아닐까요?
    영원의 돌굴리기 형벌을 받은 시지프스에게서 희망을 버린 자의 인간적인 존엄성을 발견하는 까뮈의 경우가 던지신 화두의 답이 아닐까 합니다. 다시 굴러떨어진 돌을 이번이 마지막일 것이라는 희망 따위는 철저하게 버린 채로 또다시 밀어올리는 시지프스에게서 인간적 승리의 미소를 발견하는 것이 니체에서 출발한 까뮈의 정신이 아닐까요.
    2008.11.28 11: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남겨주신 글을 보니 어떤 책 제목이 떠오르는군요.
    '사랑하라, 희망없이'.
    니체도 후기 저작에선 ..님이 지적해주신 것과 비슷한 이야기를 했지요.
    피할 수 없는 숙명, 내던져진 우연한 상황들을 단순히 감당만 하는 게 아니고,
    사랑하라는, 자기자신을 위한 필연적 상황으로 승화시키라는,참 실현하기 어려운 조언 말이죠.
    그러고보면 앞날이 잘 될 거라는 기대인 '희망'보다 더 절실한 것은 용기 라는 생각이 듭니다.
    희망은 쉽게 사라질 수 있지만 용기는 희망없는 상황에서도 긴 호흡으로 버틸 수 있는 힘이니까요.
    좋은 생각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8.11.28 21: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음... 전 희망이 재앙이라는 정의는 비관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단, 헛된 희망은 재앙이지요. '헛된'의 정의는 개별적으로 기대치와 현실감의 함수구요.
    결국 이도 맞고 저도 맞는다는.. ^^;;;;;
    2008.11.29 23: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희망이 재앙이니 하는 시니컬한 생각들을 단번에 쓸어버리는 동영상이 있더군요.
    http://www.journalog.net/jmtruth/6105
    2008.11.30 23:07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글세요, inuit님 말씀의 '헛된 희망' , 사실 '희망'이란 말 자체에는 이미 현실을 넘어선 기대치가
    어느 정도는 있지않나 싶어요. 속담에' 물에 빠지면 지푸라기라도 잡는다'란 말이 그걸 말해준다
    라구 하면 오버인가요? 음~ 그렇다고 희망을 재앙이라 한다면 넘 우울해요, ㅠㅠ~
    산나님을 글을 보며 산다는 것의 의미를 다시 생각케 되었네요. 땡스!
    2008.11.30 15: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lebeka58님께도 이 동영상을 한번 보시길 권합니다.
    제가 던진 질문이 (동영상 속에 나오는) 이런 경우엔 헛소리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http://www.journalog.net/jmtruth/6105
    2008.11.30 23:10 신고
  • 프로필사진 ustina 현실성 없고 자기 위안적인 망상과 냉철하고 용기를 요하는 희망 사이, 겁에 질려 맹목적으로 저지르는 포기와 아프지만 생산적인 단념 사이에는 엄청난 거리가 있다고 생각해요. 이들을 구별해 적절하게 인생에 배치할 수 있다면 기특하겠다 싶지만 또 한편 생각해 보면 이미 그런 경지에 달해 있는 사람이라면 지긋지긋한 희망에 매달리는 상황도 만들지 않으리라 싶으네요. 2008.12.01 13:3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내가 아는 ustina님이 맞겠지요?^^ 호호~
    망상과 희망 사이, 겁에 질린 포기와 생산적 단념 사이를 갈짓자로 오락가락하다
    어느새 한 생이 끝나버릴지도....으윽~
    2008.12.03 00:0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lwing.co.kr 엘윙 댓글에 링크해주신걸 보니 왠지 부끄러워집니다.
    저 사람에겐 모든 것이 도전이고 가치가 있는 일이군요.
    2008.12.02 20:4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러게 말입니다.많이 부끄러웠어요. 2008.12.03 00:0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