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 중...

그냥... 2008.09.19 00: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divers.proline.lv
 
잠깐 수면 위로 떠올라 근 한 달 째 텅 빈 상태인 이 집을 둘러봅니다. 문 열어놓고 쥔장 흔적 없는 집으로 놔두자니 좀 민망한 노릇이네요....그런다고 누가 뭐라하는 것도 아니지만 괜히 저혼자 그렇습니다. ^^;

집필에 용맹정진 중이라 짬이 안난다고 말할 수 있으면 월매나 좋겠습니까만...그런 훌륭한 이유는 아니고, 다만 시간이 좀 지나길 기다리며 견뎌야 할 잡스러운 마음 탓입니다. 더 써봤자 뜬금없는 칭얼거림밖에 안될테니 개점휴업을 변명하는 민망한 공고는 이 정도로....^^;
어서 가을이 왔다가 지나갔으면 좋겠어요. 그 전엔 저도 익사하지 않고 수면 위로 떠오르겠지요.
가끔 들여다보고 고마운 안부 물어봐주시는 모든 분들, 당분간 안녕하시기를.. 
숨을 깊게 들이 마시고 저는 이만 다시 물 속으로 풍덩~ (꼬르륵 꼬르륵.......)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Yes,we can!-감동의 연설  (18) 2008.11.05
패러디 점입가경...  (22) 2008.10.30
고마운 초대  (11) 2008.10.05
잠수 중...  (11) 2008.09.19
용대찬가  (15) 2008.08.20
펠프스가 물고기와 시합하면?  (6) 2008.08.15
4년 전의 최민호 선수  (0) 2008.08.11
군색한 변명....  (35) 2008.07.31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