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는 내가 지금 마음에 들지 않지만, 내가 어떤 인간인지는 알아.
내 자식들은 자기자신을 좋아하지만, 자기가 어떤 인간인지는 몰라.
너 같으면 어떤 쪽이 더 나쁜 것 같니?"

- 조너선 사프란 포어의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게 가까운'에서-

글쎄... 어느 쪽이 더 나쁠까요?
어젯밤, 활자로 아픈 눈을 식히려고 다른 책을 집어들었습니다. (..이것도 중독입니다요....-.-;)
몇달 전에 읽었던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게 가까운'에서 내가 한번은 접어두었음직한 자국을 따라 듬성듬성 책을 펼쳐보다  멈춘 대목입니다.

9.11 테러로 죽은 아빠를 '더 이상 상상하지 않기 위해' 소년 오스카는 아빠에게 배달되어온 봉투에 써있던 '블랙'의 정체를 찾아나섭니다. 블랙이 사람의 이름일거라고 단정한 오스카는 뉴욕에 사는 '블랙'이라는 성을 가진 사람들을 다 만나보기로 결심합니다.

그 중의 한 명인 에이단 블랙을 찾아갔을 때의 일입니다. 아주 부자인 이 여자는 삶이 공허한 것같았어요. 한때는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대로 살았던 이상주의자였지만, (그렇게 살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듯한 지금은) 더 이상 그런 질문을 하지 않기로 한 여자이지요.
대화에 목이 말랐던 듯한 그 여자가 뜬금없이 "난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아"하더니, 위의 질문을 오스카에게 던집니다.

흠...난감한 질문이군요. 젤 좋은 건 '자기자신을 좋아하면서도 자기가 어떤 인간인지를 잘 아는' 상태이겠지만, 자기가 어떤 사람인지 낱낱이 아는 상태에서 자기자신을 좋아할 수 있을까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어느 쪽이 더 나쁠까요?

소설 속에서 오스카가 뭐라 답했을지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열어보세요~

열기...


'나의 서재 >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 어떻게 변하냐고?  (16) 2008.11.11
참척의 고통  (6) 2008.08.22
소시지 기계  (18) 2008.08.17
거의 모든 것의 역사  (16) 2008.08.17
어느 쪽이 더 나쁠까  (13) 2008.08.09
죄인의 항변...  (4) 2008.07.11
찰스 핸디의 '포트폴리오 인생'에서  (13) 2008.06.29
취생몽사  (6) 2008.01.15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ilifelog.net Memory 조금 골치아픈 일을 생각 중이었는데 저 질문을 읽으니 머리가 더..ㅠㅠ;

    흠 저도 제금의 제가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제가 어떤 사람인지는 압니다..

    저는 나쁜 사람일까요?
    2008.08.09 17:3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아이구~더 머리아프게 만들었다니 죄송.. 사실 저도 머리 아픈 질문이라 한번 공중에 던져봤습죠. ^^; 저도 memory님과 비슷한 편인데,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면서도 걍 좋아해볼라구 애쓰고 있어요.
    건강한 '자기애'도 습관이 안된 사람한텐 일종의 종교적 결단처럼 엄중한 과제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2008.08.10 00:4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하하.....정말 자기가 어떤 인간인지 아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요. 글고 오스카의 대답이 안즉도 이해가 안가는 중생 ㅜ.ㅜ 입니다. 2008.08.10 03:0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음..그러니까 이 우울한 아줌마를 확 '깨게' 만든거죠.^^심각한 질문, 사실 대답을 기대하지 않고 던진 독백같은 말을 받아 게임이나 하는 듯한 분위기를 만들어버리면서요.전체 텍스트를 보면 분위기가 짐작되실텐데 제가 저렇게 떼어놓아서 헷갈리실 듯해요.^^; 2008.08.10 15:2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ㅎ.ㅎ 이제 이해가 갔어요^^;;; 감사합니다. 2008.08.11 10:3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tan.tistory.com 미탄 오스카의 재치에 하하 웃고 나니,
    '자기가 어떤 사람인지 낱낱이 아는 상태에서 자기자신을 좋아할 수 있을까요?' 라는 질문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절대로 산나님 글에 딴지거는 것 아니고 ^^,
    사람마다 완벽주의적 성향의 수준이 다르다는 걸 모르지 않지만,
    포스팅거리가 생겨 좋아서 하나 올려보았으니,
    과히 허물하지 마시기를! ^.~
    2008.08.10 11: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저 생각없이 끄적거려놓은 제 포스트를 받아 멋진 포스트를 만드셨더군요.역시 미탄님! ^^ 2008.08.10 15:28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푹푹 찌는 날씨에 웃음꺼리를 주심에 땡스입니다. 제가 조울증이 있는지 어느 땐 괜찮은 점수를 주고싶기도 하고
    어는 땐 나의 형편없이 속좁은 내 자신에 절망감(?)을 느낌니다. 솔직히, 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것도 "나"
    가장 미워하는 것도 "나 자신" 인거죠. 그래서, 제 소망은 '나 자신을 넘어서는 것'...... 아주 요원한 숙제죠.
    2008.08.10 20:4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나 자신을 넘어서기'. 이게 쉬우면 성인(聖人)되는 겁니다.^^ 2008.08.11 18:5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어렵네요.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 듭니다.
    self든 ego든, 그 역시 평생 알아가고 배워가고 사귀며 길들이는 존재 아닌가 싶네요.
    2008.08.10 22:2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러게 말이죠.self는 추구하고, ego는 억제해야 할 대상이라는, 알듯모를듯한 말도 생각나는군요.^^ 2008.08.11 18: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utureshaper.tistory.com 쉐아르 저처럼 제가 아는 저 자신을 둘로 나누는 사람은 어떨까요? 스스로 악한 속성을 구석방에 집어넣고 꼭꼭 닫다놓는... 제 스스로에게조차 보이기를 거부하는 ㅡ.ㅡ 보통때는 그냥 착한 저만 생각하면서 사는거죠. '나는 착해. 나는 대단해' 하면서요. 이게 자신을 모른다고 하는 거겠죠? 2008.09.05 07: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자신을 너무 잘 아니까 꼭꼭 문을 걸어 잠가 가둘 대상이 뭔지도 아시는 거 아니겠습니까 ^^ 2008.09.06 01:0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