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뜨아아~~

미탄님이 느닷없이 던져주신 폭탄 받았습니다. 게다가 오늘 자정이면 터진다는 시한폭탄!
자정 전에 끌어안고 장렬하게 자폭하려 잽싸게 몸을 던집니다. ^^


폭탄처럼 던져진 질문은 ‘네게 블로그는 무엇이냐’는 것.

제게 블로그란....‘솔로 연습실’입니다.


어쩌다가 글 쓰는 일을 직업으로 삼게 됐지만 ‘나’를 주어로 한 글쓰기는 여전히 제겐 낯선 영역입니다.

글을 쓰기 시작한 초반부터 ‘사실이 말하게 하라’를 금과옥조로 삼아 훈련을 받은 터라, ‘나’가 주어인 글쓰기는 일기장과 편지지 밖에선 해선 안 되는 줄로만 알았지요.

하지만 언제부턴가 사실이 스스로 말하게 하는 ‘객관적 글쓰기’라는 지표가 영 재미없고 의심스러워졌습니다. ‘스스로 말하는 사실’이란 없다는 비밀도 알아차려 버렸지요.

의뭉스럽고 저 혼자선 변변찮은 ‘사실’ 뒤에 숨지 않고 내가 주어일 때 난 세상에 건넬만한 말을 갖고 있는가, 내 말은 남들과 나눌만 한가, 아니 무엇보다 내겐 내 목소리가 과연 있기나 한가…. 그런 고민을 하던 차에 우연히 블로그를 만났습니다.


처음 블로그에 글을 쓸 땐, 솔로로 전향한 뒤 데뷔 무대를 앞두고 연습실에서 목소리를 가다듬는 가수의 심정이었습니다.

내 목소리가 갈라지지 않았을까, 음정은 정확한가, 내 노래가 들을만한 노래인가, 누가 들으러 와주기나 할까, 듣고 나서 괜히 왔다고 후회하지나 않을까….

누가누가 잘 부르나 보려고 이곳저곳을 열심히 쏘다니기도 했지요.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 어느 날 문득, 내 목소리가 갈라지지 않았을까를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는 스스로를 발견했습니다. 노래를 잘하게 되어서가 아니라, 블로그를 통해 목소리가 섞이고 서로 생각을 주고받는 재미에 맛이 들리게 된 거죠. ^^
솔로로서 제 노래는 여전히 시원찮으나, 뜻하지 않은 '섞임'이 가져다 준 재미에 블로그를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내 목소리’를 갖는 건 여전한 제 과제입니다. 하지만 그 탐색을 이젠 예전처럼 불안하게, 두려운 마음으로가 아니라 즐겁게 놀이하듯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왜냐. 이젠 함께 가는 길벗들이 많으니까요. ^^


(제 맘대로) 그런 길벗 중의 한분이신 inuit 님께 폭탄 돌립니다. 1시간도 채 안남았으니 inuit 님이 받기도 전에 터져 버릴 확률이 높군요.. 어마나....무셔라....^^;

* 위 이미지 출처: www.answers.com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펠프스가 물고기와 시합하면?  (6) 2008.08.15
4년 전의 최민호 선수  (0) 2008.08.11
군색한 변명....  (35) 2008.07.31
내게 블로그란 '솔로 연습실'  (14) 2008.07.25
전생체험  (6) 2008.07.24
벼락맞아 죽기보다 어려운 대통령 되기  (8) 2008.07.22
집앞 감나무  (19) 2008.07.20
런던의 뮤지컬 '빌리 엘리엇'  (6) 2008.07.20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tan.tistory.com 미탄 10분 만에 이만한 비유를 끄집어내다니
    기가 막힌 순발력과 글발이네요.
    <내맘대로> 장원! ^^
    2008.07.25 23:3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에고..무슨 말씀을 ^^; 10여년을 마감 안지키면 죽는 줄 알고 살아서리~^^ 자정이 지났군요. TNC는 한밤중의 이 열의를 봐서라도 미탄님과 저를 꼭 당첨시켜 달라! 달라! 달라! ^^ 2008.07.26 00:1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이승환 sanna님은 정말 타고난 글꾼인 것 같습니다. 생각을 언제나 맛깔나게 표현하네요;;;

    아무리 생각해 봐도 제게 블로그는 컴퓨터 - 야동... 이라는 Orz...
    2008.07.26 00: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아니, 촌철살인의 귀재이자 은유의 달인께서 이 무슨 말씀이시옵니까! 2008.07.26 17:4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unjena.com/ Hee 아..
    읽어보니 처음 생각했던 그 솔로가 아니었군요~ ㅎㅎ
    그나저나 sanna님한테서 폭탄이 끝난 것 같네요 ^^;
    2008.07.26 10: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우하하~듣고보니 Hee님이 상상하셨을 '그 솔로'도 첨가할 걸 그랬네요. ㅎㅎㅎ 2008.07.26 17: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솔로 데뷔는 정말 훌륭하셨습니다.
    세상을 아름답게 빛내주셨지요.
    솔로 가수라고 보면, 전에 저와 듀엣에 돌림노래까지 불러주셔서 정말 고맙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담에는 이렇게 시간 급한거 보내셨으면 문자라도 넣어주세요.
    숙제가 늦어서 죄송합니다. ^^;;
    2008.07.26 19: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무슨 말씀을~제가 inuit님께 고마워해야지요. 하수와 기꺼이 리듬을 맞춰준 고수 덕분에 용기를 얻어 여태 꽥꽥 노래를 부르고 있다지요.^^ 2008.07.26 23:0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헉..이게 그 유명한 폭탄 돌리기군요 ㅎ.ㅎ 2008.07.26 22: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당그니님한테도 던졌어야 하는건데...동시다발 투척할 걸 왜 그 생각을 못했나 모르겠어요.^^ 2008.07.26 23:0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konal.com 꼬날 엄흐나.. 제가 시작한 릴레이 이벤트가 시한 폭탄으로 변모해 있었구만요. ㅎㅎㅎ 멋진 분들이 릴레이를 이어주셔서 정말 기쁩니다. 참여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2008.07.27 16: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앞으로도 종종 폭탄 던져주세요. 릴레이 이벤트도 해보니 재미있네요.^^ 2008.07.29 18:34 신고
  • 프로필사진 이쁜이 적극 공감.
    제가 '나'를 드러내며 나름대로 열심히 싸이질을 하는 이유도 비슷한 것 같아요.
    저의 싸이는 요즘 완전히 제원이 육아일기가 돼 버렸지만
    나중에 제원이가 커서, 일하는 엄마의 부재에 불만을 드러내며 반항할 때
    짜잔 공개하며 '내가 너를 이렇게 사랑했으니 입 다물렴'하겠다는 나름 거창한 계획을 가지고 써가는 중.
    2008.08.03 13: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싸이주소를 냉큼 자백하렷다! 2008.08.03 19:1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