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티브 잡스가 그랬다지요. 매일 아침 양치질을 하면서, 오늘이 내 생애 마지막 날이라면 내가 오늘 하려는 일을 할 것인가”를 스스로에게 묻는다고.

멀게는 아리스토텔레스부터 가까이는 심리학자인 미하이 칙센트미하이까지, 현명한 사람들은 모두 죽음을 인생의 상담자로 삼으라고 충고합니다. 나도 언제든 사라질 수 있다는 자각을 의식적으로 일상에 끌어들일 때, 내게 절실한 게 무엇인지를 알게 된다는 취지에서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스의 흉내를 내어 얼마 전부터 아침에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면 이 일을 할 것인가’를 스스로에게 묻기 시작했습니다.

막상 해보니, 참 대답하기 난감한 질문이더군요. 며칠 내리 물어도 제 대답은 늘 ‘아니오’이거든요. -.-;
지금 하는 일이 좋고 나쁘고를 떠나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는 걸 안다면 전 어떤 종류의 일상적인 일도 하지 않을 겁니다. 그보다는 내 흔적을 내 손으로 지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걸 감사하며 흔적들을 정리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고 내가 살아있음을 체험하게 해준 공간을 찾아가 기억 속에 담는 일 등등을 하려들 것같아요. 좌우간 문제는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는 질문을 아침에 던졌을 땐 늘 오늘의 일이 하고 싶지 않았다는 거죠.


그러다가 궁즉통이라고, 같은 질문을 다른 시간대에 다른 방식으로 던져보기로 했습니다. 즉, 밤에 자기 전에 스스로에게 묻기 시작했습니다.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면, 나의 하루를 후회하지 않을 수 있을 것인가.’

대답이 달라지더군요....조삼모사에 희희낙락하는 원숭이가 된 것같은 기분이 좀 들긴 하지만 ^^;, 어쨌건 아주 사소한 일 하나가 생애 마지막 날을 후회하지 않게 만들어준다는 걸 발견했습니다.
내게 소중한 사람이 잔뜩 화가 났을 때 슬슬 구슬려 달래고 기분 좋게 해주려 애를 썼던 사소한 노력 하나라도 했다면 그날 하루가 마지막 날로 나쁘지 않았습니다. 100km를 가야 하는데 1km라도 걸었다면, 목표지점 근처엔 가보지도 못했지만 적어도 움직였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생애 마지막 날을 후회하지 않게 되더군요.
물론 '후회한다'고 자백하며 벽에 머리를 찧고 싶은 날도 꽤 됩니다. 또 후회하지 않는 날조차 하루를 잘 살아서라기보다 이미 벌어진 일을 합리화하려고 애를 쓰는 마음의 작용 때문일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꼭 합리화만은 아닌 것이, 이런 질문을 통해 그날 하루 한 일 중 어떤 일이 지속적으로 내게 만족감을 주고, 어떤 일이 지속적으로 불만족의 원천이 되는가를 스스로 구분할 수 있게 됩니다. 만족감을 주는 일을 늘리고, 불만족스러운 일을 의식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게 되고 말이죠. 그러다 보면 혹시 압니까. 언젠가는 아침에 질문을 던졌을 때 '오늘이 내 생애 마지막 날이어도, 난 이 일을 하겠다'고 대답할 수 있는 날이 올는지도. ^^

'1인분의 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면  (14) 2008.07.14
1인분의 행복  (8) 2006.09.28
1人 머리의 용량  (6) 2006.09.25
지하철 역에서  (0) 2006.08.31
가깝고도 먼 당신  (2) 2006.08.24
1인분의 공간  (2) 2006.06.22
1인분의 음식  (2) 2006.06.22
댓글
  • 프로필사진 동생 사진에서 가슴이 콱 막혔다는...저는 오늘이 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비행기를 타겠사와요, 한 시간이라도 땅을 밟아 봐야지... 2008.07.14 15:4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멋지다! ^^ 갈 날이 얼마 안남았구나. 2008.07.15 00:32 신고
  • 프로필사진 이쁜이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면 사과나무를 심으리라....크하핫.
    마지막 날을 상정하고 사는 건 대단히 중요한 일이지만 그 경우 선배 말처럼 소소한 일상 혹은 반복되는 업무(예를 들면 출근, 조출 당번...이런 거)에 시큰둥해지는 문제점이 있자나요. 마지막 날을 마지막 날답게 살기 위해서는 이런 일상이 차곡차곡 아름답게 쌓이는 거라던데.
    2008.07.14 20: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러니깐 나처럼 해봐. '마지막 날'이라고 아침에 생각하면 매사가 시큰둥해지지만 밤에 생각하면 시시한 일들도 아름답게 느껴질 때가 있거든.^^ 2008.07.15 00:3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참 예리한 관찰이시네요.
    아침에 묻는거하고 밤에 묻는거하고 사뭇 느낌이 다르죠.
    산나님 정말.. 여행에서 득도하신듯 해요. ^^
    2008.07.14 23:3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허걱~득도라뇨...그저 어케하면 맘 편히 살까를 욜씨미 궁리할 따름입죠.^^ 2008.07.15 00:5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razia.fiaa.net 광이랑 죽음으로부터 배우는 점이 많다는 것은 정말 동의합니다. 죽을뻔 했다고 착각했던 경우에도 효과는 비슷하게 나타나더군요. 저에게 나타난 반응은 사소한 일에도 행복해 하는 것입니다. ^^ , 살아 있는 자체만으로 행복하고 소중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되더군요. 2008.07.16 08:5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죽을뻔 했다고 착각했던 경우"를 겪으셨군요.쉽지않았을 거라고 짐작합니다.동시에 잊기 어려운 소중한 경험이라는 것도요. 2008.07.16 19: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tan.tistory.com 미탄 블로그이웃이 나를 쳐다보고 있고,
    나의 새로운 포스트를 기다리고 있고,
    선한 에너지를 불어넣어주고 있다는 자각이
    다시 한 번 포스트거리를 찾아 머리와 몸을 움직이게 하고
    그런 작업이 쌓여 하나의 변화가 되고 성과물이 된다면,

    영화 '타인의 삶'에서 보여주는 상황이 우리에게도 가능하겠구나~~
    그런 생각이 드네요. ^^
    2008.07.16 11:1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러니까 미탄님, 홧팅!!! ^^ 2008.07.16 19:1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ilifelog.net Memory 전 가끔 좀 더 범위를 줄여서 지금이 바로 죽는 그 시간이라면 나는 뭐를 해야할까? 라는 질문을 하곤 합니다. 역시 뚜렷한 답은 잘 생각이 나지 않더군요.. 하지만 지금이 죽기 5분전이라면 마지막 담배에 불을 붙이겠습니다..이건 조금 간단하군요 ^^ 2008.07.16 21: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5분전...전 시계 들여다보며 4분, 3분, 2분...땡! 하고 카운트다운이나 하고있을 듯.^^; 2008.07.18 21: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저는 속세에 미련이 많아, 아직 득도까지는 ㅜ.ㅜ / 당장 쓸 원고에 늘 허덕인다는 이 무신!! 2008.07.19 00: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속세에 미련없다,죽기밖에 더 하냐고 입버릇처럼 말하는 사람 치고 정말 미련없는 사람 못봤습니다.^^ 당장 쓸 원고가 있으니 얼마나 좋아요~ 2008.07.20 12:2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