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세상구경

긴 여행의 끝

sanna 2008.06.21 23:54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생장피드포르에서 스페인 북서쪽 산티아고까지 764 km의 길을 34일간 걸었습니다.
무릎까지 눈이 쌓인 피레네 산맥에서부터 살갗이 아플만큼 햇볕이 뜨거운 메시타 평원까지 사계절을 두루 겪었습니다. 날씨 뿐 아니라 마음도 사계절을 겪은 듯 해요. ^^ 혼자 걷는 날도 많았고, 길에서 만난 친구들과 함께 걷는 것도 즐거웠지요.
 
산티아고를 지나쳐 '세상의 끝'이라는 피니스테레에도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티아고 가는 길 후반부에 접어들면 남은 길이 몇 km인지 알려주는 표지판을 계속 만나게 되는데, 피니스테레의 표지판엔 '0.0 km'라고 적혀 있더군요. 표지대로라면 더 이상 갈 곳이 없는 그곳 바닷가에서 석양을 보고 왔습니다.

산티아고 이후로는 마음내키는 대로 이곳저곳을 돌아다녔습니다.
스페인 그라나다에서는 매일 밤 집시들이 사는 사크라몬테 언덕의 바 테라스에 앉아 알함브라 궁전 너머로 지는 노을에 건배하며 와인을 홀짝 거렸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코틀랜드의 에딘버러에선 중세 도시를 굽어보는 사자 모양의 Arthur's Seat 기슭에 누워 흘러가는 구름을 세다가 깜빡 잠이 들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 이야기는 정리가 되는 대로 차차 전해드리기로 하지요.
돌아오고 나니 불과 1주일 전, 한달 전의 여유가 아득한 옛이야기처럼 느껴지는 군요. ^^;
물밀듯 밀려오기 시작하는 온갖 할 일들, 걱정거리, 게다가 어수선한 길거리까지... 한숨을 쉬다가도, 정말로 돌아왔구나, 실감이 나긴 합니다... 정작 긴 힘과 용기가 필요한 곳은 무거운 배낭을 매고 하루에 20여km씩 걷던 산티아고 길이 아니라 지금 이곳인 것같아 눈 앞이 아득~하네요. 에혀....^^;

'세상구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길  (24) 2009.09.11
지리산의 들꽃  (20) 2009.09.09
런던의 누드 사이클링  (15) 2008.07.04
긴 여행의 끝  (41) 2008.06.21
다녀오겠습니다 :)  (21) 2008.04.09
페루(5)-하늘호수, 티티카카호  (11) 2008.04.02
페루(4)-마침내 마추픽추  (16) 2008.03.26
페루(3)-잉카의 고도 쿠스코  (20) 2008.03.19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odobing.tistory.com 도도빙 와~ 멋있네요. 2008.06.22 09:4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간 안녕하셨지요? 2008.06.24 22:3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와 2등....드뎌 돌아오셨군요 부러워요 ㅜ.ㅜ 2008.06.22 10:3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당그니님은 더 길고 진한 여행을 하고 계시면서 부럽다니욧! ^^ 2008.06.24 22:3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siren99.net 시렌 돌아오셨군요 :)
    오랜만이에요.
    2008.06.22 13: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네.그러게요. 잘 지내셨죠? 2008.06.24 22:3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utureshaper.tistory.com 쉐아르 멋집니다. 부럽기도 하구요. 오랫동안 포스팅이 없기에 어디 가셨나 궁금했습니다. 이렇게 좋은 시간을 보내셨군요 ^^ 2008.06.22 14:0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오래 놀다 왔답니다.넘 놀아서 '복귀'가 걱정될 지경이죠...^^; 2008.06.24 22:3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MARX.CO.KR/BLOG 로뿌호프 돌아온 그녀~ 반갑습니다! 2008.06.22 15: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 반갑습니다. 로뿌호프님 2008.06.24 22:3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아.. 드디어 오셨군요.
    우선, 무사 귀환을 축하드립니다. ^^
    잘 다녀오신듯해서 좋습니다. 건강히 많이 보고 오셨길 바랍니다.

    마지막 말은 정말 공감합니다. 낯선 땅보다 더 힘과 용기가 필요한 건 바로 여기란 점. ^^
    2008.06.22 16:0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네.무사귀환했습니다.여기서 살아가는 일은 '무사'할 것같지가 않을 듯해 벌써부터 착잡하옵니다요~^^ 2008.06.24 22:38 신고
  • 프로필사진 우리 34일만에 4계절을 겪고 무사이 귀환한 것을 축하^^ 2008.06.22 19:1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이선배시죠? 반가워요! 2008.06.24 22:38 신고
  • 프로필사진 코미 아... 이제 오셨군요.
    이제 오시려나 저제 오시려나 설레이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건강히 잘 다녀오신 것 같아 참 좋습니다.
    낯선 땅에서 사계절을 겪고 무사히 돌아오신 것 다시한번 정말 축하드립니다.
    반갑습니다, 산나님!
    2008.06.23 12:3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코미님, 잘 지내셨죠? 반가워요!!! 2008.06.24 22:3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ilifelog.net Memory 문득 낯익은 자리에서 일어나 전혀 알지도 못하는 세계로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요즘입니다. ^^

    먼 길 다녀오시느라 수고하셨어요
    2008.06.23 12:3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렇게 마음이 무르익을 때 확 저질러야 하는데....^^; 2008.06.24 22:39 신고
  • 프로필사진 동생 전화드릴께요. 왕 방가... 2008.06.23 14:3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 오케 2008.06.24 22:3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ohnul.com 미래도둑 산나님, 사진이 장난이 아닙니다. 언제 사진 찍는 법을 배우셨는지...시선이 아주 좋습니다. 어떤 곳을 어떻게 보고오셨는지, 기대가 됩니다. 2008.06.24 09: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정말여요? 500장쯤 찍었는데 건질 게 몇장 안돼 머리를 찧고 있는 중이었는데 ^^ 2008.06.24 22: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이승환 오오, 책 한 권 쓰셔도 되겠습니다 ㅜ_ㅜ 2008.06.24 17:4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오오, 그래볼까요? ^^ 2008.06.24 22: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razia.fiaa.net 광이랑 아 무사히 돌아오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여행은 사진의 분위기로는 심적인 여행이라고 저에게는 느껴지는군요. 즐거운 여행이 되셨기를 ^^ 2008.06.24 21:0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몸마음 모두 새 경지를 겪어본 여행이었습죠~^^ 2008.06.24 22:41 신고
  • 프로필사진 김종세 메일보고 블로그에 다시 들어왔습니다.. 너무 멋지세요..... 자질구레한 모든 걸 털어버리면 삶에 필요한 무게는 과연 얼마나 될까요? 건강하게 돌아오신듯해서 .. 축하드립니다. 2008.06.25 10:1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슬픈 건 '자질구레한 모든 것'의 총합이 '꼭 필요한 무게'를 훌쩍 뛰어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죠. 훌쩍~^^; 2008.06.26 01:57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8.06.26 15:3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호호~ 사진에 대해 자부심을 가져도 되겠는걸 ^^ 2008.06.27 00: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ebeka58@hotmail.com lebeka58 언제 오시나 무척 기다렸지요.블로그의 좋은 글들 신선한 충격이구요. 제 삶에 재미와 감성을 깨워 주심 땡스임니다. 2008.06.29 11:0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제가 더더욱 땡스입죠. 기다려주셨다니요.이렇게 황공할 데가...^^ 근데 lebeka58님 성함을 클릭하면 페이지를 표시할 수 없다고 나오네요? 2008.06.29 13:14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죄송하와요, 전 컴맹이라 블로그 그런거 몰라요. 몇달 전 산티아고에 관한 기사를 찾다가 우연히 산나님의 블로그를 방문하게 된거죠. 정말 이 일은 제게 엄청 유쾌한 즐거움을 가져다준 디스커버리이란 생각이어요.
    넘치는 수많은 정보의 홍수 속에 백미를 고르고 그것을 잘 풀어내심에 감동과 부러움을 느끼네요.
    앞으로 살알짝~ 방문해도 괜찮나요?
    2008.06.30 18: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 자주 놀러오세요~업데이트를 자주 하지 못해 주인장으로서 쫌 민망하긴 하오나...^^; 2008.07.02 18:23 신고
  • 프로필사진 라파엘라 안녕하세요? 우연히 이곳에 들러 여행기들을 훔쳐봅니다. 저도 돌아다니는 것, 순례 자체에 정신이 나가는 사람인데, 참 반갑네요. 그리고... 멋있어요.. (속없는 소리인 줄 알지만...^^)

    저는 다음 주, 샌프란시스코 부근으로 1년 살러 갑니다. 사람들이 1년 살거면 거기가 좋다기에 그리로 가기로 했는데 잘못 택한 거 같아 후회중이었지요. 근데 님 글을 읽고 잠시나마 근심에서 벗어나게 되었네요. 감사!
    2008.07.05 17:3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샌프란시스코 부근에 1년 사는 걸 잘못 택한 것같아 후회하셨다니요~ 무슨 말씀을! 왕 부럽슴다!!! 2008.07.09 21:48 신고
  • 프로필사진 다소 꺅, 돌아오셨군요. 오신지 꽤 되셨네요.;;
    아, 사진들...가슴이 막 떨립니다. 상상속에서 제가 저 곳을 걷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요.
    돌아와보니, 나라가 어수선해서 좀 골치 아프시겠지만.. 그래도 여행기, 많이 기대됩니다. >_<
    무사히 돌아오신 것, 축하드려요.
    참참, 정말...책 한권 쓰셔도 될 것 같아요. 산나님 워낙 글 잘 쓰시니까..^^
    2008.07.07 05:3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감사합니다.^^여행기를 빨랑 써야 하는데 왜케 한없이 게을러지는지....거 참....민암합니다요~ ^^ 2008.07.09 21:49 신고
  • 프로필사진 코딱지 천사 님의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 읽고 있는중에 , 블로그에서 님을 만나다니 뭔가 비현실적인 느낌이 드는군요 ㅋㅋ
    책을 굳이 물질의 형태로 소유해야 하나 싶었는데 ,
    한줄한줄 울림이 있는 고귀한 문장들에 울컥 눈물이 맴돌며 ,오래도록 곁에 두고 싶어지네요 .
    저역시 동생을 잃은, 오래전 봉인된 기억들을 끄집어 내봅니다
    저도 카미노를 걸으면 마음속의 묵은 짐들이 가벼워질까요 ㅠㅠ
    2009.10.06 21:5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아, 그런 경험이 있으시군요....
    제가 님의 봉인된 기억을 괜히 건드려 덧내지나 않았는지 걱정스럽습니다.
    비슷한 기억으로 마음무거운 사람이 님 혼자가 아니라는 것으로라도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2009.10.06 23:5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