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여행의 끝

세상구경 2008.06.21 23:54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생장피드포르에서 스페인 북서쪽 산티아고까지 764 km의 길을 34일간 걸었습니다.
무릎까지 눈이 쌓인 피레네 산맥에서부터 살갗이 아플만큼 햇볕이 뜨거운 메시타 평원까지 사계절을 두루 겪었습니다. 날씨 뿐 아니라 마음도 사계절을 겪은 듯 해요. ^^ 혼자 걷는 날도 많았고, 길에서 만난 친구들과 함께 걷는 것도 즐거웠지요.
 
산티아고를 지나쳐 '세상의 끝'이라는 피니스테레에도 다녀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티아고 가는 길 후반부에 접어들면 남은 길이 몇 km인지 알려주는 표지판을 계속 만나게 되는데, 피니스테레의 표지판엔 '0.0 km'라고 적혀 있더군요. 표지대로라면 더 이상 갈 곳이 없는 그곳 바닷가에서 석양을 보고 왔습니다.

산티아고 이후로는 마음내키는 대로 이곳저곳을 돌아다녔습니다.
스페인 그라나다에서는 매일 밤 집시들이 사는 사크라몬테 언덕의 바 테라스에 앉아 알함브라 궁전 너머로 지는 노을에 건배하며 와인을 홀짝 거렸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코틀랜드의 에딘버러에선 중세 도시를 굽어보는 사자 모양의 Arthur's Seat 기슭에 누워 흘러가는 구름을 세다가 깜빡 잠이 들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 이야기는 정리가 되는 대로 차차 전해드리기로 하지요.
돌아오고 나니 불과 1주일 전, 한달 전의 여유가 아득한 옛이야기처럼 느껴지는 군요. ^^;
물밀듯 밀려오기 시작하는 온갖 할 일들, 걱정거리, 게다가 어수선한 길거리까지... 한숨을 쉬다가도, 정말로 돌아왔구나, 실감이 나긴 합니다... 정작 긴 힘과 용기가 필요한 곳은 무거운 배낭을 매고 하루에 20여km씩 걷던 산티아고 길이 아니라 지금 이곳인 것같아 눈 앞이 아득~하네요. 에혀....^^;

'세상구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길  (24) 2009.09.11
지리산의 들꽃  (20) 2009.09.09
런던의 누드 사이클링  (15) 2008.07.04
긴 여행의 끝  (41) 2008.06.21
다녀오겠습니다 :)  (21) 2008.04.09
페루(5)-하늘호수, 티티카카호  (11) 2008.04.02
페루(4)-마침내 마추픽추  (16) 2008.03.26
페루(3)-잉카의 고도 쿠스코  (20) 2008.03.19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