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짐을 쌉니다.
날이 밝으면 떠나 혼자 유럽을 떠돌다 여름 초입에 돌아올 예정입니다.
넷맹에다 게으름뱅이인 스스로를 생각하면 현지 블로깅을 하겠노라 장담하긴 어렵고...기회가 되면 애써보겠습니다. ^^; 
마음가는대로 돌아다니려고 왕복 비행기표 이외엔 아무 것도 예약하지 않고 그냥 갑니다.
'죽기 전에 하고 싶은 일' 목록에 적어 둔 스페인 산티아고 길 도보여행도 해보려 합니다. (관련 책 리뷰는 여기, 그리고 요기에 있습니다).
한 40일쯤 뒤면 저 등산화도 너덜너덜해져 있겠지요. 한 달 넘게 걷기라....제 끈기와 체력이 형편없음을 잘 아는 친구들이 그런 짓을 왜 하냐고 물을 때마다 대답이 궁하더군요. 사실은 저도 잘 모르겠거든요. ^^;
왜 그런 짓을 하는지, 뭘 어떻게 해야 하는지는 길이 알려주겠지요. 끝까지 못가도 뭐 그것대로 다른 재미가 있을테니 아무 목표 없이 가볍게 떠납니다.

유일한 여행 준비가 가벼운 배낭싸기인데, 이거 참 만만치 않습니다. 산티아고 이후의 짐은 우체국 발송용으로 따로 싸고, 한달 넘게 매고 걸어갈 배낭 무게 상한선을 7kg로 잡았는데, 그야말로 최소한의 필수품만 골라 넣어도 금새 10kg가 됩니다.
다시 짐을 풀어 '이게 꼭 필요한가?' '꼭 필요하다면 이만큼의 양이 꼭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그럼!'하는 대답이 즉시 튀어나오는 것이 아니면 죄다 빼거나 줄였습니다. 그런 과정을 두차례 반복하고 나니 겨우 6kg로 줄어드는군요. 40L크기 배낭 자체 무게가 1.36kg이니까 넣어가는 짐은 4.6kg 정도 밖에 안되네요. 이 정도만 갖고도 사는 데 아무 지장없다는 걸 체험하게 될지, 너무 뭐가 없고 단순해진 생활에 질려 '나 안할래'를 선언하게 될지, 저도 궁금합니다. ^^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꾸벅~

'세상구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리산의 들꽃  (20) 2009.09.09
런던의 누드 사이클링  (15) 2008.07.04
긴 여행의 끝  (41) 2008.06.21
다녀오겠습니다 :)  (21) 2008.04.09
페루(5)-하늘호수, 티티카카호  (11) 2008.04.02
페루(4)-마침내 마추픽추  (16) 2008.03.26
페루(3)-잉카의 고도 쿠스코  (20) 2008.03.19
페루(2)-리마의 센트로  (10) 2008.03.17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