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의 나라 네팔에 다녀왔습니다.
만년설을 꼭 보고 오리라 다짐했지만.... 위와 같은 풍경을 볼 수 있었더라면 얼마나 좋았겠냐만.......

하늘도 무심하더이다....ㅠ.ㅠ
도착하는 날과 떠나는 날을 제외하고 여행 내내 (단 하루도 빼지 않고!!!) 비가 왔습니다...
설산에 대한 동경으로 비를 맞으면서도 목마른 여행자에게, 산은 끝내 모습을 보여주지 않더군요....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비가 오지 않던 어느날, 벌떡 일어나 새벽 5시부터 포카라의 전망대인 사랑고트에 꾸역꾸역 올라갔건만 꼭대기에 도착하자마자 약속이나 한듯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마차푸차레를 비롯한 히말라야의 고봉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 보인다는 그곳에서 겨우 시야에 들어온 것은 위 사진처럼 구름과 안개에 가려 거의 형체를 볼 수 없는 설산의 밑둥이 전부네요. -.-;

옆 사진의 아이는 사랑고트 기슭 마을에 사는 11살짜리 꼬마입니다. 설산과 일출을 보러 사랑고트에 올라오는 관광객들을 따라다니며 푼돈을 얻을 목적으로 계속 얼쩡거리던 녀석입니다. 푼돈 벌이가 목적인 아이 치고는 어찌나 영어를 잘하던지, 깜짝 놀랐습니다.
이 녀석은 매일 새벽 4시에 일어나 사랑고트에 올라온다고 합니다. 왜 오느냐는 질문엔 "당연히 산 보러 온다"고 얼버무리면서 계속 푼돈을 타내기 위해 이런저런 궁리를 해대는 녀석을 보니 안스러워서 맘이 좀 짠했습니다.
이 영악한 녀석이 계속 내 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오늘 산 못봐요. 포기하고 내려가는 게 좋아요"하고 읊어대더군요. 날마다 여기 올라온다니 누구보다 전문가인 그 녀석 말을 들었어야 하는데....혹시나 하고 벌벌 떨면서 미련하게 1시간 가량 기다리느라 그만 감기에 콱 걸리고 말았습니다.  

풀이 죽어 카트만두로 돌아온 여행 마지막 날, 먼 발치에서 갑자기 마치 거대한 생명체가 모습을 드러내듯 하얗게 웅크린 설산이 보이더군요. 미친 듯 차에서 뛰어내려 찍은 먼 산의 풍경입니다.
보여줄듯 말듯 속을 끓이다가 결국 돌아오는 날에서야 저렇게 웅크린 잔등만 보여주고 말다니....지독히도 애를 태우는 애인같아 야속하기만 합니다.

설산의 잔등을 끌어당겨 찍어보아도 구름 때문에 더 위는 보이지 않는 군요.

여행을 꽤 다닌 편이지만 이번 네팔 여행처럼 곡절많은 경우도 없었습니다. 처음엔 에베레스트 트레킹을 하겠노라 야심차게 준비하다가 1년여전 다쳐서 깁스를 했던 발목을 다시 접질리는 통에 트레킹은 포기해야 했다지요...
(교훈1: 지나친 준비는 하지 않느니만 못하다 -.-;)
트레킹을 못해도 기어이 설산은 보겠다는 일념으로 어찌어찌 알게 된 한국 화가들의 네팔 교류 전시회 꽁무니를 꾸역꾸역 따라갔지요. 결국 설산을 보기는 커녕 비 맞고 싸돌아다니다 감기몸살에 걸려 돌아올 땐 비행기에 거의 짐짝처럼 실려오는 지경이 되어버렸지만요.
(교훈 2: 과욕에 패가망신한다....ㅠ.ㅜ)
이제사 겨우 정신을 차리고 여행 정리를 해볼까 합니다. 설산을 못봤으니 실패한 여행이라고 해야 할지....하지만 그 대신 다른 구경을 한 것도 꽤나 즐거웠습니다.
(교훈 3: 사람은 자기합리화 없이는 살 수 없는 동물이다 ^^;)
네팔은 꽤나 흥미로운 나라이더군요. 정글부터 설산이 함께 있고, 온갖 신들이 사람과 공존하며,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축에 들면서 일년내내 축제가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정글과 신들 이야기는 다음 기회에...

'세상구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도중  (4) 2008.02.27
겨울에서 여름으로  (21) 2008.02.19
네팔 (2)-카트만두의 화장터  (8) 2007.10.10
네팔 (1)-애태우던 설산  (18) 2007.10.07
강릉의 하슬라아트월드  (12) 2007.08.01
늦가을의 바다  (14) 2006.11.23
괴테 하우스에서-2  (6) 2006.10.14
괴테 하우스에서-1  (2) 2006.10.14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