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니체가 눈물을 흘리다니... 정수리에 수직으로 내리꽂는 폭포같은 철학자 니체는 눈물 따위 경멸할 것만 같은데 말이죠.

심리치료의 권위자로 손꼽히는 어빈 얄롬이 쓴 소설 ‘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는 실제 사건과 허구를 조합한 팩션입니다. 니체와 루 살로메 등 등장인물들이 워낙 유명한 사람들인데다 미국에선 꽤 오랜기간 베스트셀러 였던 모양입니다. 올해 영화로도 만들어졌더군요. 위의 사진은 책 표지가 아니라 영화 포스터입니다.

imdb 별점이 4개 (10개 만점)인 것을 보면, 영화는 꽝인 모양입니다. -.-;

니체 역할을 맡은 배우 (이름을 어떻게 발음하는지 당최 모르겠는데) 아먼드 아상테 Armand Assante (오른쪽)는 분장을 하면 그럭저럭 니체를 닮을 것 같죠? 

하지만 루 살로메를 연기한 배우 캐서린 위닉 Katheryn Winnick (오른쪽)은 영 아니올시다 이군요. 이지적이고 강인한 인상의 루 살로메에 비해 턱이 뾰족한 이 여배우는 영락없는 발랄하고 새침한 현대 여성 분위기입니다. 루 살로메에 근접하기는커녕 그 옆에서 왜소하고 빈약해 보이는 이 여배우를 보니 V라인 턱선에 대한 콤플렉스가 살짝 사라지는군요. ^^;

소설은 1882년 니체가 사랑했던 (그 뿐만 아니라 릴케, 프로이트 등 당대의 천재들이 사랑했던) 여인 루 살로메가 비엔나의 의사 브로이어를 찾아와 니체의 절망을 치료해달라고 부탁하면서 시작됩니다. 자신의 치료 의뢰를 니체에게 비밀로 해달라고 당부하면서요.

브로이어는 프로이트의 스승이며 정신분석학적 치료의 맹아를 고안해낸 의사입니다. ‘안나 O’로 알려진 여성 베르타 파펜하임을 치료하면서 대화요법을 통해 억압된 감정을 분출시켜 증상을 치료하는 방법을 처음 시도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이 사례를 바탕으로 브로이어는 프로이트와 함께 당시로서는 혁명적인 저작인 ‘히스테리에 대한 연구’를 발표하게 되지요.


소설이 시작될 즈음 니체는 루 살로메에게 푹 빠져 청혼을 했다가 거절당한 뒤 다시 질병과 고독에 시달리던 상황에서 브로이어를 만납니다. 소설이 끝날 때 ‘건강해진’ 니체는 위대한 사상을 마음속에 품은 채 브로이어에게 작별을 고하지요. 소설은 여기서 끝나지만 시기를 추정해보면 그 몇 개월 뒤 니체의 웅변적인 걸작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탄생하고, 몇 년 뒤엔 브로이어와 프로이트의 공저 ‘히스테리에 대한 연구’가 세상에 나옵니다.

심리학과 철학 양쪽에서 세계를 놀라게 한 혁명적 발견과 사상이 모습을 드러내기 전, (실제로는 만난 적이 없는) 양쪽의 거두를 만나게 함으로써 위대한 사상들이 어떻게 잉태되었는지를 상상하다니! 저자의 야심이 이만저만 큰 것이 아닙니다.

책을 읽다보면 심리치료와 니체의 사상을 서로 어긋나지 않도록 정교하게 짠 저자의 솜씨가 보통이 아님을 실감하게 됩니다. 니체와 브로이어가 만나 옥신각신 다투고 기 싸움을 하는 동안, 기묘한 계약을 맺고 서로가 서로를 치료하는 동안, 심리치료의 기본 틀,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핵심 사상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도록 하는 공력이 대단합니다.


브로이어와 프로이트에서 시작된 정신분석학, 니체의 철학, 니체와 루 살로메, 브로이어와 안나O의 관계 등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거나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아주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지적인 소설입니다.

혹은 배경그림을 몰라도 별 상관없을 듯합니다. 그날이 그날 같은 끔찍한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은 일탈의 충동, 중년의 위기에 시달려본 사람, ‘삶의 태도’에 관심이 있는 사람에게도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의외로 깊게 감정이입하며 주인공들의 마음풍경에 공감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겁니다.


(쓰다보니 길어져 접었습니다. -.-; 더 읽으실 분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more..


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어빈 얄롬 지음, 임옥희 옮김
음울한 천재 철학자 니체가 정신분석학의 아버지 브로이어와 벌이는 화려한 지적 공방을 그린 팩션. 두 사람의 대화 내용 가운데 상당 부분은 니체의 핵심 사상을 노출시키는 데 할애된다. 1992년 미국에서 출간되어 이듬해 '커먼웰스 베스트 픽션' 부문 금메달을 수상했고, 이후 13년간 장기 베스트셀러를 기록한 작품이다.

'나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쓰기 생각쓰기  (14) 2008.01.16
지난해 읽은 책 Best 5  (13) 2008.01.09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도움이 되는  (12) 2008.01.05
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14) 2007.09.20
자기계발서들에 싫증이 날 때  (17) 2007.08.24
나무의 죽음  (10) 2007.08.18
남한산성  (16) 2007.08.12
궁지에서 탈출하는 한두가지 방법  (4) 2007.08.11
댓글
  • 프로필사진 hojai 일등, 와....가문의 영광? 2007.09.21 00:5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넴. 제 가문의 영광입죠... 2007.10.07 23:06 신고
  • 프로필사진 ufo 수 : 수산나야..
    산 : 산에 가자..
    ....
    나 : 나 바빠..
    헉..추석 잘 보낼거지?
    2007.09.21 08: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ㅎㅎㅎ 약올리는지 인사하는지 알 수 없으나 암튼 멋진 사행시네. ^^ 2007.10.07 23:11 신고
  • 프로필사진 사복 이 영화,에 대해서 이야기를 듣긴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벼로 끌리지 않았어요... 번역된 니체지만... 찌르르하게 읽다가, 낑낑거리며 읽다가, 어느날은 이해될지도 몰라라고 슬쩍 페이지를 넘기며...했던 게 올초였는데...

    산나님 글을 보니까... 니체가 읽고 싶어지네요..^^

    근데, 다른 읽을 책이 산처럼 쌓여.. 쏟아져 내리는 상황... ㅠ_ㅠ;

    추석 잘 보내세요... ^^
    2007.09.21 15: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추석 잘보내셨냐고 묻기엔 너무 늦은 답글이 되어버리고 말았네요. 사복님 잘 지내시죠? 2007.10.07 23:07 신고
  • 프로필사진 회색기사 저도 잘은 모르지만.. 프랑스 배우라면 아흐망 아쌍뜨 정도가 아닐까요 ^^위에 표시가있음 아쌍떼일테구요 ㅋㅋㅋ 그런데 루 살로메 역의 여배우는 정말 아니올시다군요...현재 젊은 배우 중에선, 흠 루 살루메 역을 맡을 만한 인물이 누구일지, 당장 떠오르진 않습니다만... 저배우는 좀 하하..소설을 한번 구해 읽어봐야겠습니다..즐거운 한가위되시길... 2007.09.22 18: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아, 그렇게 발음되나요? 캄사~ ^^ 요즘 젊은 여배우들 얼굴윤곽 갖고는 루 살로메가 안나올 것같긴 해요. 2007.10.07 23:0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lwing.co.kr 엘윙 오랜만에 와서 좋은 책을 알게 되었네요.저는 중년이 아닌데도 벌써부터 한번뿐인 인생인데 이렇게 틀어져서 어쩌지..라는 절망을 하고 있었어요!!

    당장 주문해야짓!! 루 살로메가 저렇게 생겼군요. 중학교때였나..도덕선생님께서 루살로메가 정말 멋진 여성이었다고 침이 마르도록 칭찬했던 기억이 납니다. -_-;;

    근데 니체가 수산나님께 벼락을 던져주셨군요. 부럽습니다. ㄱ-
    2007.10.10 12:3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발랄한 엘윙님에게 어울리지 않게 절망이라뇻! ^^ 2007.10.11 00:03 신고
  • 프로필사진 포리 실례지만 영화를 구하고 있는데 혹시 볼수있는곳이 있나요? 국내수입은 안된 영화인거 같은데...
    보신분 있으시면 알려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2008.04.24 17:0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엇, 이 댓글을 이제사 봤습니다. 죄송하게도 저도 영화를 보지 못했고 DVD도 갖고 있질 않아서 도와드릴 길이 없네요. 2008.07.03 00:55 신고
  • 프로필사진 박성우 어려서 한 번, 나이들어 다시 한 번, 심리를 마치 컴퓨터처럼 묘사한 대작. 그저, 감탄사만... 2015.04.07 11:12 신고
  • 프로필사진 박성우 어려서 한 번, 나이들어 다시 한 번, 심리를 마치 컴퓨터처럼 묘사한 대작. 그저, 감탄사만... 2015.04.07 11:1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