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케이트: 이모가 모든 일을 다 엉망진창으로 하고 있다는 거 알아. 하지만 무슨 일이 있든 언제나 네 곁에 있으리라는 건 약속할게.

조이: …이모? 이모가 모든 일을 다 엉망으로 하진 않아요.

- 영화 ‘사랑의 레시피’에서-

아이를 키워본 적이 없는 (아마도) 30대 싱글여성이 언니의 느닷없는 죽음으로 어린 조카를 키우게 됐다. 성질이 불같고 자기 일에 대한 자부심이 드높은 완벽주의자이지만, 선량한 사람이며 조카에게 정말 잘 해주고 싶다. 하지만 뜻대로 잘 되질 않고, 때론 조카를 데리러 가야 할 시간 같은 걸 깜빡 잊어버리기도 한다. 버릇이 되지 않아서다.

너무나 잘 하고 싶은데 뜻대로 되질 않으니 자신이 모든 걸 망치고 있다고 자책하는 이모에게 조카는 이모가 ‘모든 일’을 다 잘못하는 건 아니라고 말해준다.

...어린 조카 말이 맞다. ‘모든 일’을 다 잘하고 ‘모든 일’을 다 잘못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자신에게 벌어지는 일들을 어떻게든 통제해 뜻대로 하려는 강박이 심한 사람일수록 ‘모든 일’을 다 잘하고 싶어 하고, 조금만 삐끗하면 ‘모든 일’이 다 글러먹었다고 자책하곤 한다. 원하는 것을 언제나 얻을 수는 없고, 무엇이 자신에게 이로운지를 스스로가 항상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도 아닌데 말이다.


꽤 오랜만에 본 영화 ‘사랑의 레시피’는 별 (5개 만점에서) 3개쯤을 주고 싶은 로맨틱 드라마다. 러브 스토리의 전개과정에 뻔한 면이 많아 흠잡기도 쉬운 영화이지만, 배려가 뭔지 생각하게 만든 몇 장면들 덕분에 (그리고 예쁘고 기품있는 캐서린 제타 존스, 서글서글한 인상의 아론 에크하트 때문에^^) 이 영화가 마음에 들었다.


뉴욕 맨해튼의 일류 요리사인 케이트(캐서린 제타 존스)가 조카를 기쁘게 하기 위해 차려준 아침 밥상은 일류 식당에서나 먹을 수 있는 완벽한 농어구이였다. 내가 봐도 아이가 먹기엔 좀 거시기했다. ^^; 초등학생에게 복 지리 한상 차려준 꼴이다. 접시 위에 입을 벌린 생선을 보는 순간 질려버린 아이의 얼굴이라니. ^^ 케이트가 생각하기엔 최상이었겠지만 아이는 음식을 보고 질려 손도 안대고 그냥 방으로 들어가 버린다.


반면 레스토랑의 부주방장 닉 (아론 에크하트)은 어떤가.

케이트를 따라와 주방 한쪽 구석에 우두커니 앉아있는 조이를 보더니 그냥 옆으로 쓱 다가가서 야채를 다듬는 척 하며 “이건 바질이야” 하고 말을 건넨다. 심심한 아이에게 이파리를 하나씩 따는 일을 하도록 유도한다.

조금 있다가 스파게티 한 접시를 들고 온 그는 바질 잎 다진 것을 뿌려 아이 옆에 서서 그냥 맛있게 먹는다. 한두입 먹다가 저쪽에서 새로운 주문을 외치자 바쁜 척 하며 아이에게 그릇을 안겨주고 “잠깐 들고 있어”하고 사라진다. 잠시후 스파게티 그릇에 코를 박고 먹고 있는 아이를 먼 곳에서 바라보며 웃음을 짓는다.


자신의 일에 엄격한 케이트의 배려는 농어구이처럼, 자기가 할 줄 아는 최고의 것을 해주는 것이었다.

반면 자유분방한 닉의 배려는 스파게티처럼, 상대방이 부담 없이 받도록 해주는 것이다.

어느 쪽이 옳다고 할 순 없다. 케이트의 방식은 고수의 도움이 필요할 땐 최고일 것이고, 닉의 방식은 배짱 좋은 지지자가 필요할 땐 도움이 안 될지도 모른다.


다만 영화를 보면서, 내가 해본 몇 번의 배려(?)가 상대방 입장에선 어떠했을지를 생각해보게 된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뭔가를 해주면서 그에 상응하는 보답 또는 고맙다는 인사를 듣지 못해 안달복달하지는 않았나? 내가 ‘대단한 희생’을 감수하며 100을 주었는데 상대방은 내 기대의 50에도 미치지 못할 때 분개하지 않았나?
그런 태도의 베풂은 배려라기보다 고작 자기만족을 위해 상대방을 ‘증인’으로 끌어들이려는 행동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 ...배려의 핵심은 어쩌면 ‘내가 이렇게 너를 생각한다’고 하는 그 마음의 크기보다, 받는 상대방이 수치심을 갖지 않도록 좌우를 살피고 상대의 입장에 서보는 태도에 있는지도 모른다.

'영화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쥐-즐거웠어요, 신부님!  (10) 2009.05.02
일요일의 외출  (0) 2009.02.22
데쓰 프루프 - 애들은 가라!  (8) 2007.09.07
사랑의 레시피 - 배려의 방식  (16) 2007.09.03
밀양-살려고 하는 생명  (4) 2007.05.31
그리스인 조르바  (18) 2007.05.20
타인의 삶  (20) 2007.03.30
바벨  (14) 2007.03.04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iankwon.com 이안 초딩에게 복지리 한접시..ㅎㅎ 2007.09.04 06: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흐흐~그러고보니 초딩때부터 청국장, 설렁탕 이런 것 좋아하던 울 엽기 조카들 생각이 나네요. ㅎㅎㅎ 2007.09.05 23:43 신고
  • 프로필사진 hojai 요리사 만큼 매력적인 직업도 없다는 생각, 그런데 제가 요리하면 소수 마니아(?)만을 위한 요상한 요리가 될 듯....(우리나라 처럼 소수 마니아란 의미가 잘 못 알려진 나라도 없을 듯) 2007.09.04 15: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소수 마니아만을 위한 요상한 요리'라는 정의가 더 이상하게 들림다. 왜 요상해? 기꺼이 마니아가 될테니 호자이의 요리수업을 열렬히 지지하오!!! 2007.09.05 23:44 신고
  • 프로필사진 이쁜이 스파게티도 농어도 좋아하는 저 같은 사람은
    어떤 상대방이 무엇을 줘도 다 맘편히 양쪽이 즐거울 수 있겠네요!! 음핫.
    이것저것 다 받고 싶은 이쁜이...

    영화 봐야겠당
    2007.09.04 18: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욕심쟁이 이쁜이.....^^ 근데 정말 예뻐졌던 걸~ !! (자신을 '이쁜이'라 칭하는 이쁜이에게 정말 이쁘다고 말하려니....너무 심한 굴욕이오...털썩~ ㅠ.ㅜ) 2007.09.05 23:48 신고
  • 프로필사진 동생 그 예쁜 제타존스의 피부가 거북이 등껍질같은데다 축 처진 느낌이어서 엄청 실망했다는....많은 돈도 세월앞에선 장사없다? 흙흙... 2007.09.05 11:0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왜 흙흙야. 어차피 떼돈 벌기 어려운 형편에, 시간 앞에 장사 없으니 공평하고 좋지. ㅎㅎㅎ 2007.09.05 23:5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lwing.co.kr 엘윙 좋은 영화네요. 배려에 대한 생각을 할수 있게 해주다니!
    대가없이 뭔가 베풀어야 하는데, 자꾸만 보답을 기대하는것 같아요. -_ㅜ
    2007.09.09 23:2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뭐든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인다잖아요. 제가 요즘 배려가 뭔지 고민을 하던 터라 더 그런 게 눈에 들어왔을 수도 있어요. (영화가 잼없을 수도 있다는 야그임돠~^^;) 2007.09.13 20:3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hohkim.com 김호 저도 즐겁게 보았습니다. 남자주인공이 중간에 "진정한 레서피는 내가 직접 만든것이야..." (기억이 가물함) 정도의 대사가 있었는데, 그게 와닿더군요. 인생을 사는데도, 자기가 만들어가는 삶이 결국 진정한 삶이 아닐지...하는 생각이 들었나봐요. 영화를 많이 보시나봐요. 잘 읽고 갑니다. 2007.09.20 02:1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멋진 레서피 하나 만들 수 있어야 할텐데 말이죠 ^^ 2007.10.07 23:0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ound4u.tistory.com sound 달아주신 트랙백 타고 들어왔습니다. 와~~
    저는 뭔가 빠진거 같다. 아쉽다. ... 그러고 딱히 더 적을 말이 없었는데,
    같은 영화를 봐도 이렇게 멋지게 평을 할 수 있다니!!! 부럽습니다. ㅠ.ㅜ

    평 읽다보니까 정말 그렇구나.. 하고 고개가 끄덕끄덕여지네요. 잘 읽고 갑니다.
    2008.04.02 09: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헛..^^; 잘 봐주셔서 감사해요.^^ 저는 쓸 말이 있었던 이유가 제게 어떤 문제가 있었기 때문예요.저 영화 볼 때 제가 누군가한테 잘해준다 하고 있는데 소용없어보여 자책하던때였어요.사람은 지가 보고싶은 것만 본다고, 그래서 영화에서 그런 면만 눈에 들어왔나봐요.^^ 2008.04.02 21:3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zairostylec.om 우기 아~~ 예전에, 이 글을 보고나서 '사랑의 레시피'라는 영화를 봤어요. 마지막 단락의 문장이 맘에 와 닿는군요. 배려에 대한 짧은 글귀가 말입니다. 오래전에 잊었던, 잊고 지냈던 물건을 다시 찾은 느낌입니다. 다시금 읽어도 좋은 말이 있었네요. 고맙습니다. 2010.06.07 22:2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음...덕분에 저도 다시 반성하게 되는군요. 저도 고맙습니다 ^^ 2010.06.08 01:1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