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떻게 하면 가장 편한 자세로 누워 책을 볼 수 있을까를 궁리하다가 또 하나의 솔루션을 찾았습니다~. 음하하!!!
일명 '책그네'
인터넷에 '누워서 보는 독서대'로 검색했더니, 저같은 사람이 또 있었던지 이런 걸 팔더군요. 제까닥 주문했지요.
지난 번에 게으름뱅이의 침대독서 수난기 에서 뽐낸 리모컨 못지않으리라 기대하고요.

배달되어온 물건을 보니 생각보다 허접하군요. 책을 선반에 올려놓은 뒤 양옆에서 걸어 고정시키는 걸쇠가 짧아서 참고서 사이즈 말고 보통 크기 단행본은 고정이 안되더라구요.
제작사에 전화해 바꿔달라고 할까 하다가, 걸쇠도 제대로 못만드는데 뭐 신통한 게 있겠나 싶어서 기냥 집에 있던 고무줄을 위처럼 묶어 지지대를 만들어 봤습니다. 생각보다 편하더군요.










책을 위의 왼쪽 그림처럼 끼워넣고 그 아래 누우면 됩니다. 베개 높이에 따라 거리를 조정하면 가만 누워 있어도 시선이 자연스럽게 닿는 곳에 책이 쫘악~ 펼쳐져 있어요. 오~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오른쪽 그림은 그네를 탄 책을 위에서 바라본 것)

주말에 오신 어머니가 이걸 갖고 희희낙락하는 저를 보더니 혀를 끌끌 차며 "아예 얼굴에 떡도 붙여주랴?"하십니다. ^^
어릴 때부터 게으름을 피울 때마다 '얼굴에 붙은 떡 못 떼어먹어 굶어죽은 게으름뱅이'같다고 어머니에게 혼났더랬습니다. ^^; 민담에, 손 끝 하나 까딱하지 않는 게으름뱅이 아들의 얼굴에 엄마가 떡을 붙여주고 먼 곳에 갔다가 돌아와보니 아들이 굶어죽어있더라죠. 좀 멀리 이마에 붙인 떡을 귀찮아서 못떼어먹고 죽었다는 슬픈 야그...

마침 사진 모델이 필요하던 터라 잘 됐다 싶었죠. 별 희한한 물건도 다 있다고 옆에서 구경하시던 어머니를 억지로 눕혀 찍었습니다. 바로, 아래와 같은 자세로 보는 것이랍니다~. ^^


누워서 불 끄는 리모컨에, 누워서 책보는 독서대 까지 갖추고 나니, 말 타면 경마잡히고 싶다고 사람 욕심이 끝이 없네요. 이번엔 저 책 페이지 넘길 때마다 손을 들어야 하는데 손을 안움직이고 페이지를 넘기는 방법은 없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 시작......정말 계속 이러다간 나중에 얼굴에 붙은 떡도 못떼어먹어 죽게 생겼습니다~ ^^;

'나의 서재 > 책 주변머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폭탄 돌리기....  (37) 2008.11.14
게으름뱅이용 독서대 2  (23) 2008.08.24
국방부, 애썼다!  (12) 2008.08.03
게으름뱅이용 독서대  (34) 2007.04.21
알라딘 ttb 다섯달  (16) 2007.03.05
추리소설로 보는 자존감 테스트  (8) 2007.01.19
내맘대로 뽑은 '올해의 책' 10권  (28) 2006.12.11
부산의 인디고 서원  (15) 2006.12.01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oseb.tistory.com oseb 하하, 부지런 하시군요. 전 누가 읽어주지 않으면 책 잘 읽지도 않는데...
    책장은 어떻게 넘깁니까? 자동 북마크라는 책갈피도 병행해 보시지요.
    2007.04.21 21: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책장 넘기는 그거이 쫌 아쉬운 점입니다~^^ 자동 북마크는 물론 온라인에서겠죠? 2007.04.21 23: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uri.kr 부리 푸하~
    근데 얼마죠? ^^;;
    2007.04.21 21:5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허접한 모양새와 달리 무려 '6만원'이라는 거금을 지불했습죠......ㅠ.ㅜ 2007.04.21 23: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vitaminl.net/ kall 프리노트(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7070310189 )라는 것도 평이 별로 좋지 않은걸로 봐서 저런 제품들이 전체적으로 부실한가 보군요..

    pdf나 e-book을 프로젝터로 책을 천장에다 쏘고 연결된 컴에 음성인식으로 페이지넘기기를 하면..누워서 책보기가 어느정도는 되지 않을까요.. ^^;
    2007.04.21 23:3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으허헉~ 프리노트는 1만원대.....이 어마어마한 가격의 차이....ㅠ.ㅜ
    기래두 프리노트처럼 상체를 얼마간 일으킬 필요가 없다는점에 4만여원의 가치를 둘랍니다....^^;
    그런데 kall님 아이디어는 무척 마음에 드는데요? 미래의 사업 아이템으루다가 함 고려해보실만~. ㅎㅎㅎ
    2007.04.21 23:3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empas.com/jinang COMI 안녕하세요 susanna님, 처음 인사드립니다.
    실은 올려주시는 글들은 살짜쿵 다 읽고는 있다지요.
    처음 살며시 답글을 다는 건 이런 즐거운 게으름에 대한 동지애^^를 느낀 나머지...

    일단 거금 6만원이긴 하지만 나름 편할 것 같아서 솔깃합니다. 특히 고무줄 아이디어. ^^
    앉아서 책 보다가 궁디가 너무 아파서 도저히 더는 앉아서 읽지는 못하겠는데,
    누워도 별 편하지 않을 때의 그 괴로움이라니- 이럴 땐 누워자려고 해도 궁디가 넘 아파용~
    옇든, 혼자 누워서는 손으로 팔을 뻗쳐 책을 들고 읽기도하고, 옆으로 누워 읽기용 베개 등등을
    사용해봤지만 별 편한 자세가 없더라구요. 특히 밤새 만화를 읽을 때 가장 절실하긴 하죠. 후훗~

    그치만 웬만하면 누워서 책을 오래 보지는 마세요.
    눈 건강에 별로 좋지 않은 듯 합니다.
    그리고, 전 종이로 된 책이 좋아요. 오디오북으로 책을 듣더라도 결국 맘에 드는 책은 꼭 다시 종이책으로
    읽습니다. 책장을 넘길 때의 손맛이나 종이맛은 아아아~ 참말 좋아요! ^^ (가끔 자주 베긴 하지만^^)
    2007.04.22 07:4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밤에 너무 오래 보면 눈이 좀 아플 듯....그래서 지난번에 사놓고 안쓴 book light를 여기다 달아볼까 생각중입니다. ^^ 2007.04.22 12:4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siren99.net 시렌 눈에서 책까지의 거리가 별로 안되나요? 사진 상으로는 좀 먼 것 같기도 하네요. 2007.04.22 11:2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네. 그 거리는 조정도 가능하고 별 문제가 없는데....엉뚱한(?) 문제가 발생해서리~ ^^;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고, 자려면 저걸 치워야 되잖아요. 어젯밤에 해보니 그거이 또 귀찮더라구요.....에궁~ ^^ 2007.04.22 12:4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iankwon.com 이안 어머님이 모델이 되신줄 알고 계신가요? ㅎㅎ 2007.04.22 14: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네~ 기왕이면 잘 나온 사진으로 올려달라시기에, 얼굴 안보이는 사진을 올렸습니다 ㅎㅎㅎ (컥~ 엄마한테 이 댓글 들키면 안되는데......^^;) 2007.04.22 18:41 신고
  • 프로필사진 사복 크하하하...
    저도.. 그 생각 많이 했었어요.. 누워서 책 볼 수 있는 장치가 있었음 좋겠다! 고 말예요...
    이야.. 보기에는 허술해 보여서 허걱, 했지만 어머님 누워 계시는 것 보니까 생각보다 좋은데요^^

    저는 방이 좁아서 저런 게 생기는 즉시 엄청난 짐이 되기에 꿈만 꾸지만...
    불끄는 리모콘.. 같은 건 짐이 안 되니... 정말 부럽습니다. ㅠ_ㅠ)b

    근데... 비극적인 떡...이야기는... 너무 재미나요... 홍캉캉캉...
    2007.04.22 16: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사실 쫌 짐은 짐입니당......어디 세워놔두 볼품이 없어서리~ ^^ 아니, 근데 왠지 '전해내려오는 야그' 그런 것에도 강하실 것같은 사복님이 떡 못떼먹어 죽은 게으름뱅이 이야기를 모르신단 말씀? 의외인데요~ ㅎㅎㅎ 2007.04.22 22:15 신고
  • 프로필사진 동생 언니를 '어얼리 어답터'로 임명하겠슴다. 2007.04.22 16: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레이지 어답터'라구 봐야징.......아니, '크레이지 어답터'인감? ^^ 2007.04.22 18:44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7.04.22 21:5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앗!!!! 메일로 답장보냈습니다. 정신이 없어 깜빡했네요. 죄송~~~ 2007.04.22 21: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odernboy.egloos.com 근대소년 푸하, 한참을 웃었습니다. 잘 보고갑니다. 2007.04.23 03:4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 2007.04.23 14:0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anggae.com bang 상당히 편해 보입니다.
    자는 것 같기도 책을 보는 것 같기도 하지만 말입니다. ^^
    2007.04.23 09:2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맞습니다~ '자는 것같기도 책을 보는 것같기도'가 저의 목적이죠~ ^^ 2007.04.23 14:04 신고
  • 프로필사진 ㅇㅇ 진짜 게으르긴 게으르네여.. 2007.04.23 14: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푸하~ 누구신지는 모르지만 이 댓글을 쓰며 지으셨을 표정이 눈앞에 그려집니다. 쯪쯪~ 젊은 사람이 어쩌다 이 지경이 됐누, 하는.....ㅎㅎㅎㅎㅎ 2007.04.23 14: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atane.tistory.com matane 맞습니다~
    저 자세로 누워서 책을 보는 게 얼마나 편한지... ㅎㅎ
    천장 보고 누워서 팔을 뻗어 책을 들고 보면,
    짜증스럽게도 금방 팔이 아파오고,
    높은 베개를 베고, 가슴 언저리에 책을 살짝 걸치고 보면,
    책을 향해 내려간 눈 덕에 턱살까지 밀려오니, 여간 어색하지 않고, 말이죠.ㅋ

    게을러서 그런게 아니라,
    편안함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씀하시지요 ^^;;

    그나저나 저도 한번 구입해 보고 싶은 걸요...
    시력보호를 위해서 책과 눈 사이의 거리도 적당히 떨어져 있고,
    여러모로 좋아보이네요...

    저러고 책 읽다가
    스르르,,, 잠들어 버릴 위험이..
    굉장히 높아 보인다는 단점만 빼면..ㅎㅎ
    2007.04.23 20:4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구입할만하다고 말하긴 쫌 어려울 듯....너무 엉성하게 만들어졌어요. 각도를 조절하는 지지대도 너무 헐렁해서 쓸 때마다 '에잇~ 이런 것 하나 제대로 못만들고...'하고 군시렁거립니다. 기래두 뭐, 만세자세로 누워서 책을 볼 수도 있으니 그건 괜찮네요. ^^; 2007.04.23 23:5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연탄집게를 쓰시는게 ^^;; 2007.04.24 00:2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2007.04.24 01: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ir.egloos.com changhun 저런 자세는 너무 잠들기 쉬워요. 저러다 못 치우고 잠들고 뒹굴다가 부셔먹으면..... 저는 자면서도 '집중'해야할듯^^ 2007.04.24 02:4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그것이 저의 딜레마입니다....치우지 않고 잠들자니 위험하고, 치우고 자자니 잠이 깨고.....ㅠ.ㅠ 2007.04.24 08:35 신고
  • 프로필사진 UFO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엄마 뒷모습이 쥔장하고 똑같애 똑같애^^
    2007.04.24 15:0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헉~ 머리 꼭대기밖에 안보이는데 똑같은지 아닌지를 안단 말씀?. 2007.05.08 09: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oonstar.tistory.com 광풍바루 ㅎㅎㅎ 떡 못 떼어먹어 굶은죽은 게으름쟁이.. 저는 떡이 아니라 밥풀데기로 들었는데.
    재밌습니다.
    저거랑 비슷한 물건(십자수용)이 집에 있는데 이런 용도로도 쓸 수 있군요.
    2007.04.25 09:5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 십자수틀도 비슷하긴 하겠네요. 근데 조심하세요. 누워있는데 틀이 넘어지면 얼굴 다침다~ 2007.05.08 09:5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