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 세계 블로그에서 가장 자주 쓰이는 언어는? 그야 당연히 영어겠죠.
영어와 막상막하인 언어가 하나 더 있답니다. 뭘까요.


사용 인구수를 생각하면, 스페인어나 중국어가 아닐까 했는데….


놀랍게도 일본어라는군요.
16일 뉴욕타임스를 보니, 테크노라티 조사 결과 영어와 일본어가 엎치락뒤치락하며 전 세계 블로그 포스팅 사용 언어 1위를 하고 있다는 소식이 있습니다.


2005년 11월엔 일본어로 쓴 포스트가 영어 포스트보다 6% 포인트 많았는가 하면, 2006년 4월엔 영어 포스트가 더 많았습니다. 지난해 10~12월엔 일본어가 모든 포스트의 37%, 영어가 36%를 차지해 서로 막상막하였구요.

영어 블로그가 많은 거야 모국어 내지 공용어로 영어를 쓰는 나라가 워낙 많으니 그렇다 치고, 일본어 블로그가 이렇게 많은 줄 몰랐습니다.


눈길이 가는 건, 영어와 일어 포스트의 차이에 대한 이야깁니다. 일어 포스트는 종종 휴대전화에서 문자 메시지 방식으로 전송되는 것이 많다는 군요. 그래서 포스팅 횟수가 더 잦고 포스트의 길이는 좀 짧은 경향이 있다고 해요.

반면 영어 포스트는 대부분 컴퓨터에서 작성이 되고, 대체로 길고 게재 횟수도 간헐적인 편이랍니다.


영어와 일어 포스트에 자주 등장하는 관심사를 분석 해봐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작성하는 블로그 포스트는 주로 어떤 내용일까요? 길을 가다가 떠오르는 단상? 지금 눈앞의 재미있는 것들? 어쩌면 미투데이나 플레이톡에 오르는 한줄 포스트 같은 것일 수도 있겠네요.
조금 전에
아거님 포스트 를 읽다보니, 일본에서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짧은 블로깅을 하는 방식이 대중화한 데에는 짧은 시 '하이쿠'를 짓는 전통도 한몫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시’라 불리는 하이쿠는 읽고 감상하는 것보다 직접 창작하는 것에 훨씬 더 중점을 두는 문학양식입니다.
예전에 ‘일본문화의 힘’이라는 책에서 읽은 이야기인데, 우리는 시조가 옛것으로 치부되고 사라져가는 것과 달리 일본의 하이쿠 인구는 지금도 약 500만명에 이른다고 해요. 여러 사람이 모여 하이쿠를 짓는 구카이(句會)가 요즘도 자주 열리구요.
그렇게 ‘직접 창작’에 방점을 두는 하이쿠가 대중화되어 있으니 한줄 포스트도 그들에겐 이미 아주 익숙한 표현 방식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게다가 하이쿠적 커뮤니케이션의 특징은 "메시지에 집착하지 않고, 감성적 이미지로 마음을 표현하며, 어떤 작품에 대한 감상을 놓고 정답을 찾기보다 여러 의견에 귀기울이되 결코 ‘노’라고 말하지 않기"라고 합니다. 잘은 몰라도 블로고스피어의 한줄 블로그에서 두드러지는 특징과 일맥상통하는 점이 아닐까요.

'웹2.0시대 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이어트 실패기  (16) 2010.03.03
한밤중의 민망한 이메일 예방법  (22) 2008.10.08
우리 안의 괴물들  (11) 2008.08.05
블로그 사용언어 1위는....  (13) 2007.04.16
위키피디아를 흔든 두 얼굴의 사나이  (16) 2007.03.06
아이팟 팬시용품들  (12) 2007.02.23
아이폰-손에 만져지는 혁신  (15) 2007.01.11
오픈 소스의 흐름  (14) 2007.01.08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아무도 알아주지 않지만 저도 나름 한줄평을 통해 짧고 강렬한 블로깅을 추구하고 있다지요. -_-
    함축적인 블로깅은 확실히 읽는 사람보다는 창작하는 사람이 더 재미를 느낄듯 합니다.
    2007.04.16 21: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아무도 알아주지 않다뇨. 전 미투와 플톡이 나왔을때, 이건 혹시 inuit님의 한줄평을 벤치마킹한 게 아닐까 생각했다는~. ^^ 2007.04.17 00:0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흑흑.. 알아주는 분이 계시다니.. 말만이라도 감사.. 2007.04.19 23:00 신고
  • 프로필사진 아거 운을 띄우니 susanna님이 멋지게 완결시켜 주셨네요. 2007.04.17 01: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덕분에 재미있는 생각의 재료를 얻었습니다. ^^ 2007.04.17 11:46 신고
  • 프로필사진 Tuna 흠... 전 일문학을 전공했고 현재 일본에 살고 있지만 위의 하이쿠와 한줄 블로그에 대한 연관짓기에는 조금 공감하기 어려운 면이 있네요. 실제로 핸드폰을 사용해 짧은 멧세지를 주고받는 층은 젊은 층들이죠. 그리고 그들 중에 하이쿠에 대해 알고나 있는 사람들이 과연 얼마나 될까요?(일본 젊은이들의 상식의 결여는 가히 상상을 초월하는 정도입니다. 오히려 상식을 알고 있는 젊은이들이 신기하게 다가오니까요.)
    일본에서 전철에 앉아 있으면 싫어도 주변에서 열심히 핸드폰으로 문자멧세지를 날리는 사람들을 보게 되는데 그 내용이란 정말 쓸데없는 잡담들입니다. 현재 제 핸드폰에 남아 있는 멧세지들도 그렇구요.
    차라리 핸드폰 보급율이 컴퓨터 보급율보다 월등히 높은 부분에 그 원인을 찾는게 어떨까요?
    2007.04.18 10:3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잘 읽었습니다. 전 하이쿠가 젊은 층에서도 꽤 인기라는 말을 들어서 그런 생각을 해본 건데, 현지에서 보신 분 눈엔 다를 수도 있겠네요. 댓글을 쓰다보니 갑자기 이런 생각도 드네요. 핸드폰 보급률이 일본에 비해 뒤지지 않는 한국과 일본 중 어느 쪽이 더 핸드폰으로 블로깅 포스트를 작성하는 비율이 높을까 조사해봐도 재밌겠다 싶군요. 그럼 제 '추론'이 말되나 안되나가 명백해질텐데~^^ 이제 겨우 히라가나를 외우는 제 일본어 수준이 좀 더 향상되면 제가 한번 연구(?!)를 시도해볼까 합니다.^^ 2007.04.18 23:3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어쨌거나 일본은 어떤 것이 전통으로 굳어지면 그것을 고수하는 입장이 강하다는 것입니다. 하이쿠를 아는 젊은이는 별로 못봤는데도 500만명이라는 것은 전철에서도 하이쿠 대회 같은 것을 공모하고 발표하고 하면서 인기가 있는 모양입니다.
    이번에 교토에서 고도 제한 조처를 발표하는 것을 보면서 아무것도 아주 쉬운 것 같지만 쉽지 않은 것을 잘 지켜나가는 나라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2007.04.20 00:1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쉬워보이지만 쉽지 않은 것 지키기가 쉽지 않다는.....(먼 소린지~ ^^) 2007.04.20 19:07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7.04.20 00:2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청하셔서 지우긴 했으나 전 두개나 보내주시길래 좋아서 입이 벌어졌더랬지요. ㅎㅎㅎ 2007.04.20 19:0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hatena.co.kr 오픈검색 우연히 여기까지 발을 옮기게 되었습니다만, 읽다보니 댓글에 익숙한 이름들이 계셔서 왠지 반가와 댓글을 남깁니다.
    일본에는 우리나라의 플톡이나 미투데이등과 같은 한줄 블로그가 아직은 활성화가 안되어 있는 편입니다. 특히 눈에 띄는 토종 서비스는 안보이고 오히려 미국산 Twitter가 블로고스피어에서 많이 거론되어지고 불을 지피고 있는 분위기 입니다.
    일본의 블로그가 엄청난 양의 글을 토해 내는것은 우리와 같이 포털 중심의 펌블로그 보다는 블로그 전문 사이트들이 활성화 되어 있으며, 대부분이 휴대폰에서의 투고 기능를 제공하고 있어 일기와 같이 일상 생활을 담아 내는 블로거들도 많고, 성인용 내용을 담은 스팸성 블로그들도 한몪을 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하이쿠라면 여기를 추천하고 싶군요^^,,, http://matane.tistory.com/
    2007.04.20 11:1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아, 좋은 정보 잘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07.04.20 19:0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