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집단지성’의 상징처럼 거론되어온 오픈 백과사전 위키피디아가 ‘두 얼굴의 사나이’ 때문에 곤란해졌군요.

위키피디아에 2만 여건의 글을 올리거나 항목을 편집해왔고 권위를 인정받아 논쟁이 벌어졌을 경우 조정 역할까지 맡아온 사용자 에스제이(Essjay)’가 이력을 조작한 게 들통이 났답니다.
사용자 프로필에 에스제이는 자신이 교회법을 전공했고 한 사립대 종교학과 종신 교수라고 밝혔는데, 알고보니 24살의 라이언 조던이라는 남성이고 일정한 직업도 없이 이 대학 저 대학을 옮겨 다녔던 것으로 드러났다는 거예요. -.-;
이 사람의 행각이 사기행위라면서 분개한 네티즌들이 위키피디아에서 들끓었던 모양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며칠간 위키피디아를 상징하던 ‘대중의 지혜’ 가 ‘대중의 분노’로 돌변했다고 전하고 있군요.
최근 이 사실이 드러나자 위키피디아를 떠나게 된 에스제이가 위키피디아에 남긴 마지막 글 입니다.


종교학과 교수가 24살의 백수로 드러나게 된 것은 미국 잡지 ‘뉴요커’가 최근 위키피디아에 대한 기사에서 에스제이에 대해 ‘위키피디아나 우리 모두 그의 실명을 모른다’고 쓰면서 비롯됐습니다.
에스제이가 종교학자라면서 특이하게도 가수 저스틴 팀버레이크에 관한 글을 수정했다는 설명이 한 줄 들어가자 이 기사를 읽은 한 독자가 에스제이의 진짜 신분을 제보한 거죠.
최근에 에스제이가 비영리조직인 위키피디아와 별도로 설립된 회사인 위키아에 커뮤니티 매니저로 채용됐다고 주변에 자랑하는 바람에 들통이 났다는 뒷이야기도 있네요.

신분 위조 사실이 드러나니까 에스제이가 내놓은 해명은 자신이 논쟁 조정 등의 역할을 맡고 있기 때문에 신분을 숨길 수밖에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좀 우스꽝스러운 건, 사후에 조사를 해보니 위키피디아의 가톨릭 관련 항목의 편집 과정에서 논란이 일었을 때 에스제이가 레퍼런스로 거론한 책이 ‘바보들을 위한 가톨릭 (Catholicism for Dummies)’이었다고 해요.
더미 시리즈는 온갖 분야에 걸쳐 왕초보들을 대상으로 나오는 엄청 쉬운 해설서죠. 종교학 교수가 자기 주장의 근거로 제시하는 책이 더미 시리즈라니...좀 우스꽝스럽죠. 근데 에스제이는 "나는 학생들에게 이 책을 텍스트로 곧잘 제시한다. 이 책의 신뢰도에 내 박사학위를 걸 수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는 군요.

이력 위조 사건으로 위키피디아 커뮤니티가 들끓자 그는 떠날 수 밖에 없었고 사건은 마무리 됐습니다.
이 사건이 위키피디아의 신뢰도에도 악영향을 끼치겠지만...
무엇보다 저는 24살의 이 청년이 글을 그냥 올리거나 편집해도 됐을 것을, 왜 굳이 교수라고 속였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누구에게나 열려있고,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으며 아마추어의 발언이 프로페셔널의 발언에 결코 뒤지지 않는 비중을 갖는다는 웹2.0적 공간에서도 '간판'이 역시 중요한 건가요...

몇년 전에 로스앤젤레스에서 한 영화제작자에게 이 동네에선 reality보다 perception이 훨씬 중요하다는 말을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자신이 어떤 사람으로 인식되는가'가 '자신이 실제 어떤 사람인가'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면서요. 허영이 흘러넘치는 동네의 특징으로 인상깊게 들었던 말인데, 에스제이 사건을 보니 그 동네에 국한된 말만은 아닌 듯하여 씁쓸합니다.

'웹2.0시대 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밤중의 민망한 이메일 예방법  (22) 2008.10.08
우리 안의 괴물들  (11) 2008.08.05
블로그 사용언어 1위는....  (13) 2007.04.16
위키피디아를 흔든 두 얼굴의 사나이  (16) 2007.03.06
아이팟 팬시용품들  (12) 2007.02.23
아이폰-손에 만져지는 혁신  (15) 2007.01.11
오픈 소스의 흐름  (14) 2007.01.08
웹2.0 경제학  (10) 2006.10.17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jiniya.net codewiz 엄청난 사실이네요. 온라인 상에서도 권위란 무시못하는 것인가 보군요. 2007.03.06 19:2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글쎄말입니다. 조작까지 해서 권위를 가장해야 하다니... 2007.03.09 00:1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자아도취가 심해지면, 가상의 자아가 분리되나 봅니다.
    인상깊은 사건이군요..
    2007.03.06 23:0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본인 스스로도 자신이 진짜 종교학 교수라는 착각을 언뜻언뜻 가졌던 때가 있었을지, 그게 저는 가장 궁금하더라구요. 2007.03.09 00:1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crazia.fiaa.net 광이랑 처음에는 그도 사실을 말하고 싶지 않았을까요. 젊고 사회적 권위가 없으면 받아들여지지 않는 사회풍토가 더 무섭게 느껴지네요. 2007.03.07 09: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그런 풍토가 웹2.0 시대엔 퇴조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말이죠.... 2007.03.09 00: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login.com/blog/?home=adarkbox/ C. 눈물나도록 슬픈 기산걸요?

    RSS로만 읽다가 처음 맆 날려보아요 ^^
    2007.03.07 13:1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맆 감사합니다. *^^* 2007.03.09 00: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ohnul.com 미래도둑 아~ 현실이 그런 걸 어떻게 하겠쉽니까...남이 날 어떻게 생각하느냐, 무지 중요한데...여기에 빠지면 나를 잃어버리고...둘의 조화를 이뤄야 하는데, 쉽지 않고...아참!!!공중그네, 너무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2007.03.07 14:3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공중그네의 이라부 의사처럼 '남이 날 어떻게 생각하느냐' 따위 깡그리 무시할 수 있다면 좋을텐데 말이죠~^^ 2007.03.09 00: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이승환 글과는 별 관련 없지만 외국에는 더미 시리즈가 꽤 많은가봐요 =_=; 2007.03.13 12:1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ㅋㅋㅋ 작년에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에 출장갔었는데, 거기서 'blogging for dummies'인가 하는 책도 봤어요. 내용을 보니 바보는 커녕 수준급이 되어야 따라하겠더라는.....ㅠ.ㅠ 2007.03.13 19:3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ovaj5.net 노바 우연히 보게 되었습니다. 재미있는 사건이었군요.
    권위를 무시 못하는게 아니라 자신과 남을 속이고 기만했다는 사실에 분노한거라고 생각합니다. 애초에 밝히고 나왔으면 알아서 자신의 명성을 구축해 나갈 수 있었을 것인데 안타깝다고 생각합니다. 첫 단추란게 이렇게나 중요하군요... 결론적으로는 지식은 많은데 앎이 없는 사람인 듯 합니다. 마지막으로 남긴 글을 보니 끝까지 허영을 떨쳐내지 못한 듯 하여 씁쓸하군요. 길게 얘기 안한다면서 길게 하는 얘기는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나를 계속 돌아오라고 했는데 난 떠날 때가 되었으니 담담히 떠나겠다' 이런 얘기들 뿐...
    반대로 '나 자신은 잘 하고 있는가' 하고 뒤돌아보게 되기도 하는군요. 잘못된 선택은 종이한장 차이처럼 너무 쉽게 만들어지는 것 같아 두렵습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황우석 박사가 생각나는군요. 저는 아직도 옹호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생각해볼 문제인듯 합니다...
    2007.09.13 02:2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노바님 댓글 덕분에 저도 이 글 다시 읽게 되었네요. 갑자기 신정아씨를 필두로 속출하는 학력위조자들이 생각나는군요.ㅎㅎㅎ 2007.09.13 20:33 신고
  • 프로필사진 오랜만에 정말 흥미로운 사건이었습니다. 일단 지지자가 모이기 시작하면, 그들의 지지를 통해 감히 누구도 정체를 밝히라는 요구를 하기 힘든 분위기가 생기기 마련이거든요.

    그런 점에서 본다면, 이 사건을 바라보는 다른 시점이 가능합니다. 그렇게 능청맞게 속이는 사람보다 거기에 넘어간 수많은 위키피디아 베테랑 편집자들의 분별력에 대해서 말이지요.
    2010.06.08 19: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사기가 진화하는 속도를 분별력이 따라가지 못하나 봅니다. 2010.06.08 23:5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