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팟 열풍이 이제 팬시용품으로까지 번졌군요.
뉴욕타임스 2월22일자엔 귀여운 장난감처럼 만든 아이팟 주변기기들을 소개하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전 거의 ‘기계치’ 수준이나 귀가 얇은 탓에, 몇 달전 후배의 꾀임에 빠져 눈 딱 감고 아이팟 나노를 질러버렸지요.
출퇴근길 지하철에서 주로 이용하는데, 일단 주머니를 불룩하게 만들지 않고 쏙 들어가는 얇고 매끈한 디자인이 마음에 듭니다. 게다가 엄지손가락으로 쓱쓱 돌려 메뉴를 선택하는 휠 버튼, 저장한 음악을 무작위로 골라 들려주는 셔플 기능의 재미가 꽤 쏠쏠한 편이더군요.

뉴욕타임스 기사를 보니 아이팟은 2001년 출시된 이래 지금까지 전세계에서 9000만개가 팔렸다는 군요. 그냥 Mp3 플레이어를 뛰어넘어 일종의 ‘트렌드’가 되어 버렸으니 이런 ‘핫 아이템’을 활용한 장난감, 팬시한 주변기기가 안나오면 이상한 것이겠죠.
뉴욕타임스는 기능보다 재미를 강조한 이런 팬시한 주변기기들을 ‘iSilly’라고 불렀네요. 얼마나 ‘silly’한지 한번 볼까요? ^^ <아래 모든 이미지의 출처는 www.nytimes.com>

로봇 D.J. 스피커 시스템입니다. 회전 턴테이블까지 갖춰 제법 그럴 듯하네요. 아이팟이 로봇의 얼굴과 몸통처럼 보이는군요. 이 디제이는 아이팟을 연결하면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면서 오른 팔로 턴테이블을 치키치키~ 돌리고 가끔 ‘drop the beat’ 같은 분위기 돋굼성 멘트도 날린다는 군요.^^

폭스바겐 비틀 차량 모양의 스피커 시스템입니다. 뒷좌석에 아이팟이 타면 바퀴의 스피커로 음악이 나온다네요. 알람 시계, 라디오도 되고 무선 리모컨도 있답니다.

젤 갖고 싶은 것입니다. 구부려서 갖고 다닐 수 있는 휴대용 스테레오 스피커 시스템이죠. 모양도 외계식물처럼 재미있지 않은가요?

화장실까지 진출한 아이팟입니다. 휴지걸이 위의 도킹 시스템, 알뜰한 공간 활용이군요.

춤추는 화분입니다. 화분 안에 스피커가 숨어 있어서 음악이 나오면 식물인형이 춤추듯 움직인다고 하네요.

아이팟을 틀면 테디 베어의 손, 발바닥의 불빛이 반짝반짝한다는 군요.

어린이용 아이팟 스피커 시스템이죠.

볼이 빨간 이 귀여운 돼지는 아이팟을 연결해 음악을 틀면 날개를 파닥거린다는 구만요.

'웹2.0시대 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안의 괴물들  (11) 2008.08.05
블로그 사용언어 1위는....  (13) 2007.04.16
위키피디아를 흔든 두 얼굴의 사나이  (16) 2007.03.06
아이팟 팬시용품들  (12) 2007.02.23
아이폰-손에 만져지는 혁신  (15) 2007.01.11
오픈 소스의 흐름  (14) 2007.01.08
웹2.0 경제학  (10) 2006.10.17
웹2.0과 '종이책'의 미래  (8) 2006.10.10
Posted by san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