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집을 나서 당일치기 부산 출장을 다녀왔다.
시간 대비 효율을 생각하면 사실 안가느니만 못한 출장이다. 주말로 다가갈수록 점점 바빠지는 내 일의 특성도 그렇거니와, 대충 전화로 해결하려면 충분히 할 수도 있었던 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산의 일을 처리해야 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 순간, 무조건 간다, 맘 먹었다. 순전히 바다 때문이다.
(저랑 같은 회사 다니는 블로거님들, 그냥 모른체 해주세요....당신도 가끔 그래야 할 때가 있지 않나요? ^^;)

바람이 몹시 불고 파도가 거친 해운대 앞에 잠시 머물다 다시 시내로, 서울로 돌아오다.
짧고 낯선 꿈을 꾸고 돌아온 기분. 하루에 작은 균열을 내고 돌아온 것이 괜시리 뿌듯하다.
늦은 밤 광화문 사무실 안인데, 해운대 바닷가에서 신발 안에 들어간 모래가 여태 발바닥에서 까실까실하게 감촉되는 것도 은밀한 기쁨을 준다.
덕분에 오늘 도리없이 야근을 해야 하지만, 그까이 꺼, 뭐~ ^^

'세상구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도중  (4) 2008.02.27
겨울에서 여름으로  (21) 2008.02.19
네팔 (2)-카트만두의 화장터  (8) 2007.10.10
네팔 (1)-애태우던 설산  (18) 2007.10.07
강릉의 하슬라아트월드  (12) 2007.08.01
늦가을의 바다  (14) 2006.11.23
괴테 하우스에서-2  (6) 2006.10.14
괴테 하우스에서-1  (2) 2006.10.14
Posted by sanna